뉴스 > 富동산
[우리동네 명사들(서울 강남구 논현동)]-이정신 가수·배우
이정신, 랜선 찰칵찰칵 안방 여행으로 코모도 초대
이동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06 18:02:10
▲ 씨앤블루 이정신. (뉴시스)
 
대표곡 ‘외톨이야’를 비롯해 ‘직감’ ‘I'm sorry’ ‘Can't Stop’ 등 다수의 히트곡으로 대중에 많은 사랑을 받아온 씨엔블루는 2010년 1월 첫 미니앨범 ‘Bluetory’로 데뷔했다. 각 멤버는 연기 및 예능 활동을 병행하며 만능 엔터테이너 면모를 보였다.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해 고교 시절부터 사진작가를 꿈꾼 이정신은 2018년 첫 번째 기부 사진전 민들레 꽃씨를 불었습니다를 개최했고 노숙인들의 자립을 지원하는 잡지 빅이슈에 사진작가로 재능 기부를 하는 등 아마추어 작가로 활동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나의 직업이나 취미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게 뜻깊은 일인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연기 잘하는 배우로도 꼽혀 2012년 KBS2 드라마 ‘내 딸 서영이’에서 조연으로 데뷔한 뒤 KBS2 ‘칼과 꽃’, SBS ‘유혹’, KBS2 ‘고맙다, 아들아’, 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SBS ‘엽기적인 그녀’, OCN ‘애간장’, SEEZN ‘썸머가이즈, tvN ‘별똥별’ 등에서 주연급으로 열연했다. 이를 통해 2016년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드라마부문 뉴웨이브상을 받았다.
 
데뷔작 ‘내 딸 서영이’에서 안하무인 전교 꼴등 강성재 역을 연기했다. 자신이 짝사랑하는 과외 선생님인 서영(이보영 분)의 칭찬에 힘입어 공부에 흥미를 갖는 캐릭터로 모델 워킹을 선보였고 자아도취한 모습을 보여주는가 하면 엄마 앞에서는 필살 애교를 피우는 귀염둥이로 변신해 재미를 더했다. 중년 여성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아 최고 시청률 47.6%를 기록하는데 보탬이 됐다.
 
OCN 드라마 ‘애간장’에서는 첫사랑을 10년간 잊지 못하는 남자 신우 역을 연기했다. 타임슬립으로 10년 전 자신으로 돌아가 현재의 자신과 맞닥뜨리며 펼치는 운명과의 한판 승부를 그린 드라마다. 과거로 돌아간 신우는 과거의 자신과 삼각관계에 놓이게 되고 갈등에 휩싸이면서 운명을 극복해가는 과정을 실감 나게 그려내 호평받았다.
 
군 제대 후 2021년 웹드라마 썸머가이즈에서 까칠한 차도남 선우찬 역으로, 지난해에는 OCN ‘보이스2’ 특별 출연 이후 4년 만에 ‘별똥별’으로 시청자를 만났다.
 
‘별똥별’에서 일과 사랑에 직진해 둘 다 쟁취하는 스타포스엔터 고문 변호사 도수혁 역을 연기해 겉은 차가워 보이지만 속은 따뜻한 매력을 지닌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현재 예능 SBS 편먹고 공치리 시즌5에 출연해 뛰어난 실력과 매너로 만능 엔터테이너로서 인정받고 있다. 방송에서 욕심을 적당히 내려놓는 게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삶의 태도를 배웠다30대가 된 후 현명하게 쉬려고 노력한다. 스스로 조절하며 양질의 능력을 주체적으로 발휘할 시기가 온 것 같다”며 삶에 대한 마음가짐과 다짐을 전했다.
 
또 1일 방송된 채널S 오리지널 예능 ‘다시갈지도’에서는 사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정신은 여행파트너 김신영, 이석훈, 최태성 강사와 함께 랜선 여행에 동행해 ‘미지의 세계 베스트 5’인 파타고니아, 코모도, 마다가스카르, 칠레 이스터섬, 아르헨티나 바릴로체 중 내 안의 모험심을 무한 끌어올리는 최고의 여행 스폿을 소개했다.
 
인도네시아 코모도가 미지의 여행지 대망의 1위를 차지했다. 코모도는 세계 7대 자연경관 중 한 곳으로 아름다운 장소가 많은 섬이다. 스피드보트 투어의 마지막 목적지인 파다르다섬은 코도모 국립공원을 이루는 가장 큰 3개 섬 중 하나로 세 갈래로 갈라진 전경이 환상의 뷰를 자랑했다. 이정신은 이런 곳에서 사진을 찍고 싶다며 랜선 여행 내내 눈을 떼지 못했다.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는 이정신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고급빌라 롯데빌리지 한 호실을 소유하고 있다. 2015년 1월 14억 원에 매입한 해당 호실의 규모는 공급면적 254.98㎡(약 77.13평), 전용면적 242.67㎡(약73.40평)이다. 2개동 16가구로 구성됐고 보안이 철저해 사생활 보호가 잘된다는 점이 장점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3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