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IT·인터넷
카카오, RE100 가입…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전환
재생에너지 관련 자문단 구축·로드맵 수립
“탄소 중립 실천 통해 ESG 경영 이어갈 것”
양준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5-24 09:52:10
▲ 카카오가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글로벌 이니셔티브 ‘RE100’에 가입했다. ⓒ스카이데일리
 
카카오가 전력 사용량을 2030년까지 60%·2040년까지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카카오는 24일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글로벌 이니셔티브 ‘RE100’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풍력이나 태양광 등의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자발적인 캠페인으로 전 세계 400곳 이상의 국내·외 기업들이 가입해 있다.
 
카카오는 지난해 제주 오피스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사용되는 전력의 100%를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로 전환한 바 있다. 재생에너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인식을 높이기 위해 전국 각지의 시민조합에서 직접 생산된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를 구매했다.
 
이번 RE100 가입을 기점으로 카카오는 신규 데이터센터(IDC)와 사옥 등 사업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전체 전력 사용량을 오는 2030년까지 60%·2040년까지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다양한 분야에 걸친 재생에너지 자문위원단을 구축해 RE100 추진과 함께 탄소 감축에 대한 사회적 가치를 확대할 수 있는 방법을 꾸준히 모색해 갈 예정이다.
 
홍은택 카카오 대표이사는 “RE100 가입은 지난해 선언한 ‘Active Green Initiative’의 일환이자 기후 위기 대응에 지속 동참하려는 카카오의 의지”라며 “탄소 중립 실천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ESG 경영을 위한 행보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는 2022년 4월 기후위기 대응 원칙을 수립하고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다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은 ‘Active Green initiative’를 발표한 바 있다. 2040년까지 자사의 온실가스 배출 제로를 목표로 하는 넷 제로를 추진하는 것은 물론 전 국민이 사용하는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사회의 지속가능성에 기여하겠다는 것을 목표로 한다.
 
카카오는 이러한 원칙을 토대로 이용자들이 인식을 전환하고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활동들을 선보이고 있다.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에서 진행하는 행동 참여 프로젝트 ‘모두의행동’을 통해 이용자들의 행동 변화를 촉구하고 임팩트 커머스 ‘카카오메이커스’에서 진행하는 새활용 프로젝트 ‘새가버치’를 통해 이용자들과 함께 순환 경제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카카오는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2년 연속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월드 지수’에 2년 연속 편입됨과 동시에 S&P 글로벌이 발표하는 ‘2023 기업 지속가능성 평가’에서 Top 1%로 선정된 바 있다.
 
이 밖에도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평가에서는 AA 등급을 획득했으며, 한국ESG기준원이 발표하는 ‘KCGS ESG 평가’에서 통합 부문 A등급 획득, ESG 전 부문 A등급을 획득하는 성과를 기록하기도 했다.
 
카카오는 앞으로도 이용자·파트너를 비롯해 사회 구성원들이 친환경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들을 추진하며 꾸준히 실천에 나설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