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유통·물류·광고
백종원의 빽다방… 쿠폰 차액 소비자에 ‘전가’
공정위 법안, 쿠폰 차액 소비자 전가는 ‘불법’
빽다방, 가맹점 수는 1228개… 지연이자 15%
모바일 쿠폰 시장, 지난해 6조 원으로 커져
김나윤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22 10:40:37
▲ 백종원이 대표로 있는 프랜차이즈기업 더본코리아가 운영하는 빽다방이 쿠폰 차액을 소비자에게 부담시킨것으로 나타났다. 더본코리아 제공
 
# 직장인 A씨는 소세지빵+앗메리카노(ICED)’ 쿠폰을 모바일로 선물 받았다. A씨가 빽다방 매장에서 쿠폰 사용을 하려고 보니 매장 점주는 제품 가격이 인상됐다면서 인상된 금액 500원을 소비자에게 부담시켰다. A씨는 동일 제품 쿠폰인데 쿠폰 차액을 소비자가 부담해야 되나 싶어 항의했지만 가맹점주는 본사 정책이라고 답했다.
 
22일 본지 취재 결과 백종원이 대표로 있는 프랜차이즈기업 더본코리아가 운영하는 빽다방이 A씨 사례와 같이 쿠폰 차액을 소비자에게 부담시킨 사실이 확인됐다.
 
소비자가 가격 인상 전에 미리 구매한 5000원짜리 모바일 쿠폰(e-쿠폰)으로 5500원짜리 소세지빵+앗메리카노를 주문하고 차액 500원을 소비자가 부담한 것이다.
 
현행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 표준약관에 따르면 쿠폰의 차액은 원재료 가격상승 등 어떤 이유로도 소비자에게 추가대금을 요구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공정위가 2020년 개정한 신유형 상품권 표준약관의 제64항에 따르면 발행자 등은 수량이 물품 등의 제공시 원재료 가격상승 등 어떠한 이유로도 고객에게 추가대금을 요구할 수 없다라고 명시돼 있다. 현금 아닌 현물 기프티콘은 가격을 올렸어도 인상 이전에 구매했다면 가격이 인상됐어도 차액을 지불할 필요가 없다는 의미이다.
 
또한 지난해 12월 공정위가 예고한 가맹분야 불공정거래행위 심사지침제정안은 모바일 상품권 발행 이후 상품 판매가격이 인상돼 차액이 발생하는 경우, 합리적 사유 없이 그 비용을 일방적으로 가맹점주에게 부담시키는 행위를 불법행위로 못 박고 있다.
 
그러나 빽다방은 쿠폰 차액을 소비자에게 전가했다. 이는 공정위가 제시한 불법행위에 해당 된다.
 
업계 관계자는 모바일 쿠폰의 경우 유효기간이 5이라면서 물가상승률을 고려하면 5년 안에 제품의 가격 인상은 선택 아닌 필수이고, 이때 발생하는 쿠폰 차액을 소비자에게 전가하는 것은 프랜차이즈식 소비자 갑질이라고 말했다.
 
백종원이 경영하는 더본코리아가 소유하고 있는 브랜드는 25개이며 빽다방도 더본코리아가 운영하고 있는 커피프랜차이즈이다. 빽다방의 가맹점 수는 1228개로 전체 커피프랜차이즈 중에서 4위로 가맹점 수가 많다.
 
빽다방의 문제점은 이뿐만 아니다. 빽다방은 가맹점주가 본사에 지불해야 하는 로얄티를 제 때에 지급되지 않으면 연 15%의 지연이자를 부과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희곤의원실에 따르면 주요 편의점의 경우 물품대금 등의 미납 지연이자로 지난 5년간 253억 원의 챙기기도 했다
 
커피프랜차이즈가 부과하는 지연이자의 총액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편의점의 매출 규모와 비교했을 때 커피프랜차이즈도 수백억 원의 지연이자를 부과했을 개연성이 높다.
 
이와 관련해 더본코리아 관계자는 가격 인상 전 구매한 빽다방 모바일교환권은 추가금액 없이 매장 계산대(POS)에서 대면 결제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모바일쿠폰 시장은 앞으로 커질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 집계 결과 e쿠폰 모바일쇼핑 거래액 규모는 201929363억 원에서 202036909억 원으로 25% 증가했고 2021년에는 무려 44%나 늘어난 53284억 원, 지난해에는 63528억 원을 기록하며 6조 원대로 성큼 올라섰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