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기·전자·통신
SK하이닉스 1분기 최대 매출 달성… 반도체 불황 끝
전 분기 대비 영업이익 734% 증가… 낸드플래시 부문도 흑자 달성
HBM3E 공급·고객층 확대·생산 능력 확대 위한 적기 투자 등 진행
양준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25 10:34:02
SK하이닉스가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2조4296억 원과 영업이익 2조8860억 원을 기록했다. ⓒ스카이데일리
 
SK하이닉스가 분기 최고 매출 기록을 달성했다. SK하이닉스는 장기간 지속돼 온 반도체 불황에서 벗어나 완연한 실적 반등 추세에 접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
 
SK하이닉스는 25일 실적발표회를 열고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2조4296억 원과 영업이익 2조8860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 매출은 SK하이닉스 역대 1분기 실적 중 최대치고 영업이익은 1분기 기준 최대 호황기였던 2018년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SK하이닉스는 “고대역폭메모리(HBM) 등 인공지능(AI) 메모리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AI 서버향 제품 판매량을 늘리는 한편 수익성 중심 경영을 지속한 결과 전 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734% 증가했다”며 “낸드 역시 프리미엄 제품인 eSSD 판매 비중이 확대되고 평균판매단가(ASP)가 상승하며 흑자 전환에 성공해 큰 의미를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SK하이닉스는 AI 메모리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하반기부터는 일반 D램 수요도 회복돼 올해 메모리 시장이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일반 D램보다 큰 생산능력이 요구되는 HBM과 같은 프리미엄 제품 위주로 생산이 늘어나면서 범용 D램 공급은 상대적으로 축소돼 공급사와 고객이 보유한 재고가 소진될 것으로 예상했다.
 
SK하이닉스는 AI 메모리 수요 확대에 맞춰 올해 3월 세계 최초로 양산을 시작한 HBM3E 공급을 늘리는 한편 고객층을 확대해가기로 했다. 또한 10나노 5세대(1b) 기반 32Gb DDR5 제품을 연내 출시해 회사가 강세를 이어온 고용량 서버 D램 시장 주도권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낸드의 경우 실적 개선 추세를 지속하기 위해 제품 최적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가 강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고성능 16채널 eSSD와 함께 자회사인 솔리다임의 QLC 기반 고용량 eSSD 판매를 적극적으로 늘리고 AI향 PC에 들어가는 PCIe 5세대 cSSD를 적기에 출시해 최적화된 제품 라인업으로 시장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한편 SK하이닉스는 24일 건설 계획을 발표한 청주 M15X를 D램 생산기지로 결정하고 건설을 가속화하는 등 생산 능력 확대를 위한 적기 투자를 해나가기로 했다. SK하이닉스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 미국 인디애나 어드밴스드 패키징 공장 등 미래 투자도 차질 없이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올해 투자 규모는 연초 계획 대비 다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는 고객 수요 증가 추세에 따라 투자를 확대하기로 한 것이며 HBM뿐 아니라 일반 D램 공급도 시장 수요에 맞춰 적절히 늘려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우현 SK하이닉스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HBM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1위 AI 메모리 기술력을 바탕으로 반등세를 본격화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최고 성능 제품 적기 공급과 수익성 중심 경영 기조로 실적을 계속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