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의료·보건
복귀 데드라인 넘긴 전공의… 정부 구제 조치 ‘부정적’
“근무지 이탈 집단행동은 정상참작 사안 아니다” 단호
2900여 명 전문의 취득 1년 늦어져… 의료현장 타격
최영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1 18:04:42
▲ 서울의 한 대학 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대 증원 정책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지 3개월이 지나면서 이들의 전문의 취득에도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커졌다.
 
정부는 병가 등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경우 수련 기간을 일부 조정할 수 있다면서도 집단행동의 하나로 근무지를 이탈한 것은 부득이한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21일 정부와 의료계에 따르면 이날로 전공의가 집단으로 병원을 이탈한 지 3개월이 지났지만 현장에 복귀한 이들은 거의 없었다.
 
서울 주요 상급종합병원인 5’ 병원 중 한 곳의 관계자는 전날 오후 150분 기준 복귀한 전공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또 다른 빅5 병원 관계자도 전공의 복귀 움직임은 거의 없다추이를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전공의 복귀 여부를 계속 파악하고 있지만 복귀 움직임은 미미하다. 정부에 따르면 현재 1만여 명의 전공의 중 현장에 남은 전공의는 600여 명에 불과하다복지부 관계자는 전공의들이 복귀하고 있지만 매일 한자릿수 정도가 돌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전공의들은 의대 증원 등 정부 정책에 반발하며 올해 219일 의료현장을 대거 떠났다.
 
전공의는 특정 과목의 전문의가 되고자 하는 인턴과 레지던트로 이들은 인턴 1, 레지던트 3·4년 과정을 모두 마치고 시험에 통과해야 전문의 자격을 취득할 수 있다통상 전문의 시험은 매년 1월에 시행되지만 전공의들은 그해 2월까지 수련 교육을 받는다.
 
수련 공백이 생겨 추가 수련을 하더라도 같은 해 531일까지는 수련을 모두 마쳐야 한다. 따라서 전공의들이 수련 공백을 메울 수 있는 기간은 3월부터 5월까지로 최대 3개월이다.
 
그러나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지 3개월이 경과하면서 이들이 연차 진급을 위해 필요한 수련 기간을 채울 기회가 사실상 사라졌다. 이들의 전문의 취득 시기가 1년 늦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복지부에 따르면 내년 초 전문의 시험을 앞둔 전국의 3·4년 차 레지던트는 총 2910명이어서 당장 내년에 전문의 2900여 명이 배출되지 못할 가능성이 생겼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전날 병가 등 부득이한 사유가 있으면 수련병원에 소명함으로써 추가 수련 기간이 일부 조정될 여지는 있다며 전공의들에게 복귀를 촉구했다.
 
그러나 정부는 집단행동에 따른 근무지 이탈은 부득이한 사유로 볼 수 없다고 해 얼마나 많은 전공의가 구제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