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교육·취업
남아도는 교육교부금 손질 검토
저출생 등 재원으로 전환 논의
내년 고등교육특별회계 연장
최영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1 17:52:17
▲ 인구 절벽이 계속되면서 문을 닫는 학교가 잇따르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폐교한 서울 광진구 화양초등학교. 연합뉴스
 
3년 한시로 시행돼 내년 종료를 앞둔 고등·평생교육지원 특별회계를 정부가 연장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학령인구 감소로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제도를 손질해야 한다는 지적이 수년간 지속된 가운데 입법 절차·교육계 반발 등으로 당장 개편이 어렵다면 사용처를 다양화해야 한다는 고심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와 교육부 등 관련 부처는 내년 말 일몰하는 고등교육특별회계를 연장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지방대학의 위기 고등교육의 중요성 교육교부금 증가 등을 고려해 작년부터 3년 한시로 대학 교육 등에 쓰이는 고등교육특별회계를 운영하고 있다.
 
·중등 교육 예산의 주요 재원인 교육세를 활용해 대학 등에 투자할 수 있도록 특별회계 세입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나라살림 개요에 따르면 올해 예산에서 고등교육특별회계 총지출 규모는 155000억 원으로 교육세 지원분은 22000억 원가량이다.
 
저출생 영향으로 학령인구가 빠르게 줄어 1인당 교육교부금이 가파르게 증가하는 현실을 반영한 조치기도 하다.
 
국회예산정책처 중기재정 전망과 통계청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학령인구(617) 1인당 교육교부금은 작년 1207만 원에서 20323039만 원까지 치솟을 전망이다.
 
학령인구는 작년 5335000명에서 20323629000명으로 31.9% 급감하는데, 교육교부금은 국세 수입 규모가 늘면서 같은 기간 644000억 원에서 1103000억 원으로 71.3% 늘어날 것으로 추정돼서다.
 
교육교부금은 내국세의 20.79%와 교육세 일부로 조성된다.
 
정부는 앞으로 남아도는 교육교부금을 예정된 유보통합·늘봄학교 지원 등 외에 저출생·고령화 지원 등 중장기적 과제에 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교육교부금 제도와 관련해 여러 논의를 하고 있다“아직 결정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교육교부금의 현행 교부세율 20.79%를 낮춰야 한다거나 내국세 연동 방식에 학령인구 변화 추이·물가 상승 범위 등을 반영해 손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학수 한국개발연구원(KDI) 선임연구위원은 교육교부금 제도는 불합리한 제도기 때문에 개편하고 재정을 확충해 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여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