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건·사고
화성시,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전곡리 공장화재 본격 수습 나서
피해통합지원센터 시청사 5층서 운영
사망자 구호금과 장례비 선지원 및 유가족 체재비 지원도 검토
정명근 시장 “규정에 있는 지원책 이외에 적극적 지원책 발굴”
강재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6-25 16:59:16
▲ 경기도 화성시가 25일 전곡리 배터리공장 화재사고로 꾸려진 정부 중대본과는 별도로 시 자체의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피해자와 유가족들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줄 것을 관계공무원들에게 당부하고 있다. 화성시
 
경기도 화성시가 25일 화성시장 주재로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열고 전곡리 공장화재피해에 대한 본격적인 사고 수습에 나섰다.
 
먼저 사고 수습의 일환으로 피해통합지원센터가 24일 오후 6시부터 화성시청 5층에서 운영에 들어갔다.
 
피해통합지원센터는 행정안전부·고용노동부·주한중국대사관·화성시로 구성된 상황총괄반과 경기도·소방서·경찰서·출입국외국인청 등 9개 기관으로 구성된 통합지원반으로 구성돼 상황종료 시까지 유가족 지원 및 사고 수습을 지원한다.
 
이후 화성시는 유가족들을 위해 화성시청 내에 피해가족 지원실(유가족 대기실)을 마련했다. 희생자의 상당수가 외국인임에 따라 신원파악에 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감안한 조치이다.
 
또한 시는 외국인 신원확인 및 유가족 수송대책 등 중앙부처를 포함한 범국가적 대응이 절실히 필요한 점을 감안해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하는 한편 사망자 구호금과 장례비 선지원 및 유가족 체재비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장례지원에 있어서도 사망자별 담당자를 지정하여 운영 중으로 신원확인이 완료된 사망자에 대해 유가족들과 면담을 진행하여 요구사항을 파악하고 통역 및 장례지원 등 발인 시까지 1:1 모니터링 체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회의에서 “규정에 있는 지원책 이외에도 적극적 지원책 발굴이 필요하다”며 “재난안전대책본부 반별 진행상황을 공유해서 유기적으로 대응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와 별도로 화재현장 주변의 대기오염물질 발행현황을 지속 파악하고 오염물질 하천유입방지를 조치하는 등 2차 피해를 방지하고 유사사고 방지를 위해 배터리 생산업체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