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IT·인터넷
다음 뉴스 댓글, 이젠 실시간 채팅 전환
다음, ‘타임톡’으로 개편… 24시간 지나면 사라져
네이버, 이용 제한 사용자 닉네임·제한 상태·이전 댓글 등 노출
다음·네이버, AI 활용 댓글 창 관리 세이프봇·클린봇 적용 중
양준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09 07:18:59
▲ 다음 CIC가 다음 뉴스의 새로운 댓글 서비스 ‘타임톡’ 베타 버전을 오픈했다. 카카오 제공
 
포털사들이 이용자의 자유로운 의견 교환과 악성 댓글을 단속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내놓고 있다. 최근 주목받는 AI 기술을 활용한 필터링 기능 역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다음CIC는 다음 뉴스의 새로운 댓글 서비스 ‘타임톡’ 베타 버전을 오픈했다고 8일 밝혔다.
 
임광욱 다음CIC 미디어사업실장은 “이용자의 실시간 소통과 표현의 자유를 유지하면서도 기존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채팅형 댓글 서비스 ‘타임톡'을 선보이게 됐다"며 “타임톡으로 더 많은 이용자들이 편하고 부담 없이 댓글에 참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타임톡은 이용자 간 실시간 소통이 가능한 채팅형 댓글 서비스다. 기존 추천순∙찬반순 정렬과 같이 일부 댓글을 상위에 보여주는 형태에서 벗어나 이용자들이 실시간으로 다양한 의견을 교류할 수 있는 방식으로 변화했다.
 
다음 CIC는 기사 발행 후 이용자들이 해당 기사를 활발히 읽는 시간을 고려해 다음뉴스 이용자들의 뉴스 소비자 패턴을 반영해 각 기사마다 24시간 동안만 타임톡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기사 발행 시점부터 24시간이 지나면 댓글창은 사라진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는 건강한 댓글 문화를 만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지만 일부 댓글이 과대 대표되거나 부적절한 댓글이 계속해서 남아 있는 등의 문제가 있었고 이에 타임톡 기능을 적용하게 됐다”며 “24시간이라는 시간을 어떻게 책정했는지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지만 타임톡을 통해 앞에 언급한 문제점이 개선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서비스는 이용자들의 공론장 역할을 함과 동시에 이용자 반응도 좋은 기능이지만 동시에 악성댓글에 대한 문제점도 계속해서 발생해 왔다. 다음의 댓글 서비스 개편 또한 댓글 서비스의 장점을 살리면서도 악성 댓글의 폐해는 줄이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또 다른 포털 사이트 네이버 역시 악성 댓글 잡기에 나섰다. 네이버는 6월부터 뉴스 댓글 이용이 제한된 사용자의 아이디 일부와 닉네임, 이용자 제한 상태를 노출하는 기능을 추가했다. 댓글 제한 사용의 경 사용자가 이전까지 작성한 댓글들이 노출된다.
 
한편 인공지능(AI)이 발달함에 따라 AI 기술을 활용한 악플 근절 시도도 이어지고 있다. 다음과 네이버는 각각 AI를 활용한 댓글 필터링 기술 ‘세이프봇’과 ‘클린봇’을 운영 중이다.
 
다음은 2013년 유해 댓글을 자동 필터링하는 기술을 적용하고 2017년 업계 최초로 AI로 댓글 내 욕설∙비속어를 음표로 치환하는 기능을 도입했으며 2020년에는 이를 고도화한 세이프봇을 적용했다. 다음 CIC는 세이프봇이 음표로 치환되는 악성 댓글을 3분의 1 수준으로 줄이는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가 도입한 ‘클린봇’ 역시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있다. 네이버 다이어리 자료에 따르면 2023년 기준 업그레이드된 AI 클린봇 적 이후 악플 생성 비율이 전년 대비 1.9%p 감소한 16.7%를 기록했으며 악플 노출 비율은 8.9%로 전년 대비 4.6%p 줄었다. 네이버는 이후에도 강화 학습을 통해 클린봇 AI 탐지 기술을 더욱 고도화할 계획이다.
 
AI 댓글 필터링 기능의 효용성에 대한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 봤다. 이재성 중앙대 소프트웨어대학 AI학과장은 “AI를 활용한 댓글 필터링 기술 자체는 아주 오래전부터 연구온 분야 중 하나다”며 “오늘날의 기술로도 댓글의 내용과 맥락을 파악하고 부적절한 댓글을 차단하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다.
 
이어 “그러나 직설적인 모욕이나 혐오표현 외에 돌려서 말하는 댓글 같은 경우 아직 AI가 잡아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다만 댓글에 달린 대댓글을 반영하게 하거나 추천·비추천 수 등을 통해 악성 댓글을 판별하는 기능이 계속해서 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