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회·정당
우파단체 시국 대토론회
“4.10총선 부정 의혹… 탄핵정국 연관지어 이해해야”
이두호 이사장 “참패 인정할 수 없다”
민중홍 사무총장 “선거 정당성 사라져”
8월15일 ‘전 국민 총궐기 대회’ 제안
허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3 20:18:37
 
▲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와 대한민국애국단체협의회가 공동 주관하고 국가비상대책국민위원회(국대위)가 주최한 시국 대토론회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3층 아가페홀에서 열렸다. 유튜브채널 나우코리아 캡처
 
제22대 국회의원 선거(4.10 총선) 부정 의혹은 탄핵정국과 연관 지어 이해해야 실체를 손쉽게 파악할 수 있고 윤석열 대통령은 헌정질서 수호의 사명으로 부정선거 의혹을 파헤쳐야 한다는 우파 단체의 경고가 나왔다.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와 대한민국애국단체협의회가 공동 주관하고 국가비상대책국민위원회(국대위)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3층 아가페홀에서 주최한 시국 대토론회에서 4.10 총선의 부정 의혹은 윤 대통령을 권좌에서 내몰기 위한 좌파그룹의 조직적 움직임 측면에서 이해해야 한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이두호 사단법인 자유수호국민운동 이사장은 4.10총선 이후 시국진단에서 “우파가 이번 총선에서 참패했다고들 하는데 나는 인정할 수 없다”며 “(선거를 조작한) 종북좌파들이 우리를 게·가재로 보고 부정을 저질렀다고 보는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운을 뗐다. 
 
이 이사장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황교안TV’에서 공개한 50가지 총선 부정 의혹 사례에 이어 직접 4.10 총선을 쟁점 지역별로 분석한 결과를 전하면서 “종북 좌파는 이제 탄핵정국으로 가기 위해 여러 제스처를 하고 있다”며 부정 선거 의혹과 함께 이번 총선에서 최대 반사이익을 누린 것으로 회자되는 조국 대표를 가리켜선 “조국은 금년 가을 윤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말한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사실상 이태원 참사도 조작 의혹이 있었으나 명확한 증거가 있었기 때문에 제대로 (탄핵 몰이를) 하지 못하고 희생자들을 보상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견해를 밝힌 뒤 “그들(사건 배후의 종북좌파)의 행보는 언제나 윤석열 타도였기에 부정선거 의혹 규명도 자칫 잘못하면 (종북좌파에게) 부역하는 게 돼서 아주 조심스럽다”고 했다. 
 
그는 이날 4.10 총선을 자체 분석한 결과, △선거구별 조작 규모가 상이해 검증이 어려울수록 개입 규모가 컸고 △우편투표(관외 사전)·국외 부재자 투표 순으로 개입이 증가했으며 △선거인수가 많을수록 개입 규모가 증가한 데다 △선거인 수가 1000명 전후인 경우 국민의 힘 후보가 사전투표에서 승리하기도 했고 △전통적인 투표 성향을 어느 정도 감안해 인접 지역의 투표 성향도 관리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발제에서 대한민국재건회의·국가재건국민연합의 이상덕 전 겸임교수는 ‘전 세계 전쟁과 하나님 심판’을 주제로 발표했고, 유튜브 채널 ‘심리학문외과 우파찬TV’에서 제21대 국회의원(4.15총선) 선거 조작 의혹을 총정리한 영상을 시청했다. 
 
사회를 맡은 민중홍 국본 사무총장은 “4.10 총선 부정으로 가장 중요한 대한민국 선거의 정당성이 사라지게 됐다”며 “언론과 사법부도 죽은 현실에서 우리가 뭉쳐 깨어나길 바라며 오늘 시국 토론회를 열게 됐다”고 국민의 각성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자유대한민국애국단체협의회를 구성해 정기적, 비정기적 회의를 갖고 8월15일에 ‘선관위 해체 전 국민 총궐기 대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민 사무총장은 구체적인 향후 달성 목표로 △선관위 해체 △부정선거 가담자 즉각 체포 및 연금 몰수 △선관위 서버 및 전자개표기 압수 △사법부 선관위 직제 겸직 불허 및 완전 분리 △부정선거 보호막 및 선관위가 사법부의 막강한 수사 조직 관련 법령 즉각 폐기 및 개정을 주문했다. 
 
또한 △부정선거 사전선거 전면 폐지 △부정선거 전자개표기 폐지 △부정선거 전산 집계 폐지 △투표함 투명한 재질 △투표소 수개표 도입 △선거인 명부 선거인 확인 및 사인 또는 날인 △투표관리관 도장 인쇄 폐지 및 날인 △모든 투표용지 일련번호 부여와 투표용지 교부 시 일련번호 떼고 교부 △투표소 및 개표장 폐쇄회로(CC)TV 공개 및 모든 유튜브 공개를 제시했다. 
 
이에 더해 △부정선거 개연성이 매우 높은 재외동포 투표 금지(대한민국 국민과 해외동포 구분) △개표 시 투표용지 교차 확인 및 호명 △개표 종사원 중국인 및 외국인 배제 및 국가공무원으로서 전공노 등 민노총 한국노총에 가입하지 않은 자 투개표 인력 투입 △순수 시민단체 투개표 부정 감시(정치인 주도 부정선거 가두리 위장 단체 배제) △모든 투개표 공정 투명의 원칙 철저 준수를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32
좋아요
22
감동이에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