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폴리로그 > 사회·노동
국토부, 밀집 심각한 지하철 역 무정차 통과 등 지하철 혼잡 관리 착수
철도 운영기관, 지하철 밀집도 심각하면 무정차 통과 여부 검토해야
지자체, 밀집도 심각하면 재난문자로 다른 교통수단 권고 문자 발송해야
노태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3-29 13:50:00
▲20일 서울 지하철 신도림역에서 출근 시간대 승객의 이동을 안내하고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지하철 혼잡도 안전도우미’가 근무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철도 운영기관은 앞으로 지하철 밀집도가 심각할 경우 무정차 통과할지 여부를 필수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밀집도가 심각할 때 각 지방자치단체는 소관 역사의 혼잡 상황을 안내하고 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도록 권고하는 재난 안전문자를 발송하게 된다.
 
28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인파 집중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의 수도권 지하철 혼잡 관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간 김포골드라인 등 혼잡도가 높은 노선의 운행 간격을 단축하고 정차 역사를 조정해왔으나 평균 이용객이 매년 증가하면서 혼잡도가 개선되지 않고 있다.
 
지하철 4·7·9호선은 가장 붐비는 출근 시간대(오전 8시~8시30분) 평균 혼잡도가 150%를 넘어선다.
 
승하차·환승이 많은 신도림(21만5000명)·잠실(18만7000명)·고속터미널(16만9000명)·강남(16만5000명) 등 지하철역 혼잡도는 심각한 상황이다.
 
정부는 이에 ‘철도 안전관리체계 기술기준’을 개정해 역사·열차 혼잡도를 정량적으로 측정하고 관리하는 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열차 혼잡도는 열차 탑승 기준인원 대비 실제 탑승 인원 비율로 정의한다. 역사 혼잡도는 승강장·통로·계단에서 수용할 수 있는 적정 인원 대비 이용객 수로 정의했다.
 
이 비율이 130% 이하이면 ‘보통’, 130~150%면 ‘주의’, 150~170%면 ‘혼잡’, 170% 이상이면 ‘심각’ 단계로 관리할 예정이다.
 
혼잡도는 폐쇄회로(CC)TV와 통신사·교통카드 데이터 등으로 수집한다.
 
정부는 ‘심각’ 단계 때 철도 비상사태에 준하는 조치를 시행하고 철도 운영기관이 무정차 통과 여부를 필수적으로 검토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도시철도 대형사고 위기 대응 표준·실무 매뉴얼’을 고쳐 상반기 중 시행할 예정이다.
 
지방자치단체는 인파 밀집으로 사고가 우려되는 운행 구간·역사 등 혼잡 상황을 재난안전문자를 통해 안내해야 한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275개 역사에 서울교통공사 직원 등 현장 관리인력 855명을 배치해 동선 분리·계도·응급상황 조치를 하기로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