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폴리로그 > 국회·정당
이동관 방통위장 후임에 대통령실 “결정된 것 없어”
“인선 과정중, 결정된 뒤 공식 발표 할 것”
야권 ‘이동권은 MB정부 방송장악 장본인’
이재명 “아들 학폭 은폐” 의혹 재조명
장혜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07 14:42:39
▲ 2008년 2월27일,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한 후 나오자 수많은 취재진이 따라붙어 추가 질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정가에 윤석열 대통령이 후임 방송통신위원장 이동관 대통령실 언론특보 내정설이 돌면서 야권을 중심으로 자녀학폭 논란’ ‘언론 통제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통령실은 인선과정이 끝나지 않았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날 대통령실은 이 특보 내정설에 대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방통위는 중요한 국가기관으로 기관장이 현재 공석이 돼 당연히 정부가 후임자를 찾는 절차 시작됐다며 이 같이 답했다. 관계자는 그 자리에 누가 언제 임명되느냐 하는 부분은 과정이 끝나지 않아서, 결정된 뒤에 공식 발표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한상혁 방통위 위원장을 직권면직했다. 한 전 위원장은 TV조선의 종합편성채널(종편) 재승인 심사에서 점수를 조작하는 데 개입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상태다.
 
대통령실은 한 위원장이 종편 재승인 심사점수 조작을 했으며, 중대한 범법 혐의로 방송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훼손해 방송통신위원장으로서 자질과 도덕성에 문제를 드러냈다고 보고 잔여 임기와 무관하게 징계를 추진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사실상 강제해임으로 이를 두고 방송가 일각에서는 2개월 밖에 남지 않은 임기를 보장하지 않고 대통령실이 직접 해임에 나선게 매우 부당하다는 비판이 일었다. 아울러 이 특보가 차기 방통위원장으로 떠올랐다는 예측이 이어졌다.
 
이를 두고 야권에서는 ‘MB 언론장악 시즌2’가 될 것이라 일제히 성토했다. 이 특보는 2007년 이명박 후보 캠프 공보단장을 맡았고, MB정권 출범 이후엔 35개월간 청와대 대변인, 홍보수석 등 요직을 맡았다. 이로 MB정부에서 사실상 언론정책을 컨트롤한 장본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최시중 당시 방통위원장과 함께 이명박 정부 당시 방송장악을 시도했던 언론 3으로 문재인정부에서 당시 여당이었던 민주당에 공격을 받았다. 공영방송 사장을 교체하고 MB정부에 반하는 언론인에 해직과 징계, 및 부당 전보를 주도했다는 게 골자다. 이를 두고 이 특보는 언론장악에 나선 적 없고, 방송사 해직 및 인사 또한 개입 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어왔다.
 
이 특보의 개인성품에 대한 하마평도 이어졌다. MB정부에서 이 특보와 함께 일했다는 취재원 A씨는 일 처리를 잘하지만 상명하복식 소통에 능숙했고 언론에 압박을 하면 소위 말하는 논조가 톤 다운이 되는 경우도 많았다다들 능력은 인정하지만 불같고 깐깐한 성격 탓에 어울리기 어려워했던 것도 사실이라고 귀띔했다.
 
이 특보의 동아일보 재직 시절 함께 기자생활을 했던 B씨도 매우 출중한 머리로 일처리는 상당히 잘하지만 계산적인 성격으로 인간미가 없었던게 사실이라며 정치부장까지 도맡았지만 위세로 아랫사람을 눌러 곁에 있는 이들이 많이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언론계에 따르면 이 특보는 MB시절 청와대 대변인과 홍보수석을 지내며 같은 기자 동료를 수차례 민·형사 고소하며 직간접적인 언론 통제 시도했다는 구설에 올랐다.
 
▲ 이재명민주당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까마귀 날자 배떨어진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민주당은 기다렸다는 듯이 인사참사라며 내정설이 돌고 있는 이 특보 맹공에 나선 상황이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에서 이동관 특보는 MB(이명박) 정권의 언론 탄압 선봉장이었다언론 탄압 기술자를 방송통신위원장에 임명하는 순간에 인사 참사로 시작한 윤석열 정권은 그 정점을 찍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들 학폭 의혹도 재조명됐다. “정순신 사태와 비교도 안 될 수준의 학폭이었는데, 학교폭력위원회는 열리지도 않았고, 가해자는 전학 후에 유유히 명문대에 진학했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관련해 2015년 서울시의회 하나고 특혜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관련 기록에 따르면 이 특보 아들은 2011년 하나고 학폭 사건의 가해자로 확인됐다. MB정부 당시 벌어진 일로 현직 청와대 고위인사 아들로, 학폭이 은폐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상황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