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재소설
역사소설 ‘제국의 꽃’ [240] 신식 학교의 설립
대한 세대의 육성
최문형 필진페이지 + 입력 2023-12-21 06:30:10
 
 
 
광무 황제는 수많은 관립학교를 세웠고 사립학교 설립 붐을 일으켜
대한 세대라는 애국계몽 세대를 육성했다. 대한제국기에 애국적 교육을 받고 육성된 대한 세대는 일제에 의해 애국계몽운동이 좌절되고 난 후, 항일 독립운동으로 나아간 독립 투쟁 세대였다. 대한제국기에는 소학교·중학교·사범학교·외국어학교가 세워졌고 신문·잡지를 읽을 수 있는 수많은 졸업생이 배출되었다. 특히 사립학교도 많이 들어섰다. 1896년 아관망명 이후 세워진 사립학교는 중교의숙·숭실학교·배화여학교·점진학교·숭의여학교·호수교여숙·보성학교·양정의숙·휘문의숙·진명여학교·숙명여학교·중동학교·대성학교·오산학교·동덕여자의숙이다. 이 밖에도 많은 소학교·중학교가 세워지고 전문학교도 설립되었다. 광무 황제는 상업·공업·실업학교에 특별한 관심을 가졌다.
 
우리나라의 인재가 외국보다 크게 못한 것이 아니다. 다만 일상 교육이 없기 때문에 인민의 식견이 열리지 못하고 농··공업이 흥기하지 못하여 백성의 생업이 날로 영락하고 국가 재정이 날로 궁해 가고 있다. 그런데 신설된 학교는 겨우 형식만 갖추었고 교육의 방도에는 어두워서 5·6년 동안 진전된 성과를 내지 못했다. 상공학교 설립은 더욱 급한 일인데 일찍이 지난해 명령을 내렸으나 아직도 개설 논의가 없다. 이렇게 질질 끌어서야 무슨 일을 할 수 있겠는가?”
 
이러한 황제의 뜻을 받들어 영어·일어·법어 학교 등 외국어 학교·법률 학교·상공학교(1899)·광무학교(1900)·모범잠업소·공업전습소 등 실업 교육기관(1902)이 설치되었다. 190911월이 되면 대한제국의 국·공립학교와 사립학교 총수는 2236개교에 달하고, 1910년까지 각급 학교는 3000여 개에 이르게 된다. 대한제국이 존속된 13년간 평균적으로 매년 230여 개·매달 20여 개의 학교가 설립된 것이다. 이것은 광무 황제와 한국인들의 애국계몽 의식이 얼마나 뜨거웠는지를 보여 준다.
 
19077월에 일제에게 교육권을 박탈당할 때까지 대한제국의 신설 학교에서는 애국계몽 교육이 실시되었다. 청소년들에게 국사와 국문을 제대로 가르치고 애국심을 함양시켰다. 바로 이 대한제국기에 항일 독립투쟁을 이끄는 대한 세대가 양성되었다. 대한 세대는 나라를 되찾는 독립운동의 직접적 주체로 활동한 대규모의 민족혁명적 인재 집단을 말한다.
 
하지만 1907년 이후 교육받은 일제 세대때에는 일제의 친일 교육과 일본어 교육이 집중적으로 강화되었다. 1910년 합방 이후에는 이러한 경향이 더욱 가속화되고 집중적인 학교 탄압과 폐교 조치가 내려진다. 결국 1919년이 되면 사립학교 수가 690개로, 학생 수는 8만 명에서 3800명으로 급감한다. 서당은 1만6500개소에서 2만3500개소로, 서당의 학생 수는 14만 명에서 268000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일제가 전근대적 서당 교육의 확산을 유도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일제가 예상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난다. 일제의 감시가 소홀했던 서당이 바로 반일 교육의 거점으로 전환되기 시작한 것이다.
 
[글 최문형 그림 박서현]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