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재벌·대기업
이재용 삼성 회장 “기술인재, 포기할 수 없는 핵심 경쟁력”
15명 삼성명장 간담회… 차세대 기술 중시 새해 첫 경영 행보
제조 경쟁력 제고 방안과 미래 기술인재 육성 중요성 의견 교환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1-16 16:24:37
▲ 이재용(뒷줄 왼쪽 다섯번째) 삼성전자 회장이 16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삼성 명장' 15명과 간담회를 가진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삼성전자·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16기술 인재는 포기할 수 없는 핵심 경쟁력이라며 미래는 기술 인재의 확보와 육성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새해 첫 경영 행보로 차세대 통신기술 연구개발(R&D) 현장을 점검한 데 이어 핵심 기술 인재를 챙기며 미래 선점을 위한 초격차 기술 개발과 우수 인재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2024 삼성 명장’ 15명과 간담회를 갖고 기술 인재가 마음껏 도전하고 혁신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삼성은 사내 기술 전문가 육성을 통한 제조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제조기술·금형·품질 등의 분야에서 20년 이상 근무하며 제품 경쟁력 향상과 경영 실적에 기여한 기술 전문가를 명장으로 선정하고 있으며 올해 시무식에서 2019년 제도 신설 이후 최대 규모인 15명을 명장으로 뽑았다.
 
이 회장은 이번 간담회에서 명장들이 기술 전문가로 성장해 온 과정과 애로 사항을 경청하고 제조 경쟁력 제고 방안과 미래 기술인재 육성의 중요성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회장은 간담회를 마치며 참석자들에게 현장에서 보자. 후배들도 잘 키워달라며 재차 응원과 격려의 말을 전했다.
 
이 회장은 앞서 10일에는 삼성리서치 서울R&D캠퍼스를 찾아 6G를 포함한 차세대 통신 기술 동향과 대응 방안을 점검하는 등 연초부터 기술 중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리서치 방문에서 새로운 기술 확보에 우리의 생존과 미래가 달려있다. 어려울 때일수록 선제적 R&D와 흔들림 없는 투자가 필요하다더 과감하게 더 치열하게 도전하자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회장은 202210월 회장 취임을 앞두고 세상에 없는 기술에 투자해야 한다. 미래 기술에 우리의 생존이 달려 있다고 각오를 다졌고, 이후로도 어려운 상황이지만 인재 양성과 미래 기술 투자에 조금도 흔들림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삼성은 이 같은 경영 철학을 기반으로 학력·성별·국적 등과 무관하게 기술 인재에게 동등한 기회를 부여해 능력에 따라 핵심 인재로 중용하고 있다. 고졸 사원으로 입사해 삼성 명장까지 오른 직원도 다수다.
 
 
삼성은 미래 기술 인재 양성과 저변 확대를 위한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삼성기능올림픽 사무국을 설치, 2007년 일본 시즈오카 대회부터 국제기능올림픽을 8회 연속 후원했으며 올해 프랑스 리옹에서 열리는 대회도 후원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2007년부터 17년 연속으로 전국기능경기대회를 후원하고 있으며 국제기능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팀의 전지훈련비도 지원하고 있다.
 
이 회장은 202210월 국제기능올림픽 특별대회 고양 폐막식에 참석해 대한민국이 이만큼 발전할 수 있었던 것도 젊은 기술 인재 덕분이라고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이밖에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삼성SDI 등 삼성 관계자는 전국기능경기대회 출신 우수 기술 인재를 매년 100여 명씩 특별 채용하고 있다. 현재까지 채용한 전국기능경기대회 출신 인재는 1500여명으로 이중 대통령 표창·기능장 자격증을 보유한 인재도 200명에 달한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