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사건
직장인 57%, 인사평가 결과 안 믿는다
경력 년차 높을수록 불신 커져… 불신 이유 1위 ‘상급자의 주관적 평가라서’
양준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9 14:22:11
▲ 직장인 과반수가 회사의 인사평가를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제공
 
직장인 과반수가 회사의 인사평가를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력 연차가 높은 직장인일수록 불신 정도가 더 높았다.
 
구인구직 플랫폼 잡코리아는 남녀 직장인 690명을 대상으로 ‘인사 평가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먼저 설문에 참가한 직장인들에게 본인의 업무 성과에 대한 회사의 평가가 합당하다고 생각하는지 물었다. 응답자의 57.1%는 평가가 합당하지 않다고 답했다.
 
경력 년차별로 살펴보면 1년 미만 직장인의 41.0%가 합당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다음으로 △3년차(56.2%) △5년차(54.5%) △7년차(65.1%) △10년 이상(64.0%) 순으로 나타나 경력 년차가 높을수록 불신의 정도가 더 높았다.
 
직장인들이 회사의 인사평가를 신뢰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도 물었다. 그 결과 ‘상급자의 주관적인 평가이기 때문’이 응답률 67.7%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평가제도가 허술하고 미흡해서(43.3%) △직군·업무특성을 무시하고 획일화된 기준으로 평가를 진행해서(25.0%) △수정·보완 없이 매년 같은 방식으로 진행돼서(17.7%) △사원급 등 특정 그룹에 하위 고과가 집중되는 경향이 있어서(11.3%) 등을 꼽았다.
 
한편 인사평가 결과에 대한 불만족으로 이직을 고민하는 직장인들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10명 중 8명이 인사평가 결과에 대한 불만족으로 이직을 고민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중 실제로 구직활동을 시작한 직장인은 41.6%였고 이직 고민을 하고 있지만 아직 구직활동을 하진 않았다는 직장인이 41.1%였다. 나머지 17.2%만이 인사평가 결과로 이직을 고민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편 잡코리아는 커리어 점프업을 원하는 직장인들을 위해 원픽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원픽은 잡코리아에 등록된 공고의 내용과 구직자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합격 가능성이 높은 인재와 기업을 매칭해 주는 서비스다. 원픽 서비스 이용 시 구직자는 자신의 커리어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최적의 공고를 추천받을 수 있다.
 
또한 잡코리아 내 원픽 페이지를 방문하면 △유연근무제 △스톡옵션 제공 △통 큰 연봉 △합격축하금이 높은 기업 등 희망하는 조건별 공고를 확인하고 지원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