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폴리로그 > 국회·정당
채 상병 특검법, 이달 말 본회의 재표결 부쳐질 듯
尹대통령, 21일 국무회의서 거부권 행사 방침
與, 소속 의원들 출장 자제령 내리며 표 단속
오주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5 15:13:24
▲ 박찬대(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등이 1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인근에서 열린 해병대 채 상병 사건 특검 수용 촉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국무회의에서 해병대 채 상병 사건 특검법에 대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야당은 윤 대통령을 압박하면서 28일 또는 그 이전의 국회 본회의에서 재표결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여당은 본회의 기간의 자당 의원들 출장 자제령을 내리며 대응에 나섰다.
 
최민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5일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해병대원 수사 외압 사건 핵심인 VIP(대통령) 격노설 전말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VIP의 격노로 (채 상병 사건) 수사 브리핑과 사건 이첩이 중단됐다고 한다”며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임이 갈수록 명확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정치권에 의하면 윤 대통령은 21일 국무회의에서 채 상병 사건 특검법 거부권 행사 방침을 굳혔다. 민주당은 21대 국회가 종료되는 29일 전에 재투표를 위한 본회의를 열고 재투표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재투표에선 재적 의원 과반 출석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통과된다. 국민의힘 의원 113명과 하영제 무소속 의원·황보승희 자유통일당 의원 등 범여권 115명 중 98명 이상이 반대표를 던져야 특검법은 부결된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원내행정국을 통해 자당 의원들에게 23~28일 해외 출장 일정 확인을 요청하는 등 표 단속에 나섰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특히 22대 총선에서 낙선·불출마한 국민의힘 의원 50여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들이 낙심해 본회의에 불출석하거나 무기명 투표에서 찬성표를 던지면 특검법은 통과될 가능성이 커진다.
 
13일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와 만난 추 원내대표는 박 원내대표의 특검법 수용 요구에 “갑자기 훅 들어오면 더 이상 대화를 못 한다”며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