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북한
北 대남기구 개편으로 군사 도발 빈번 예상
통일전선부→노동당 중앙위 10국 명칭 전환
곽수연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6-24 17:05:54
 
▲ 김정은이 당 중앙간부학교 공사에 참여해 박수를 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북한 노동당의 핵심 대남부서인 통일전선부가 최근 명칭을 바꾸는 등 역할이 개편되면서 앞으로 남한을 향한 군사 도발이 더욱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 24일 나왔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INSS)북한 대남기구의 모자 바꿔쓰기’ 식 개편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개편 이전 남북 교류·협력 기능은 폐지되고 정찰총국과 같은 군부 공작조직이 강화되면서 다양한 군사적 도발을 빈번하게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올해 대남 핵심기구인 통일전선부의 명칭은 노동당 중앙위 10으로 변경됐으며 북한 내부에서는 대적지도국이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전선부는 대남 협상을 담당하면서도 통일전선전술을 구사하는 노동당의 핵심부서로 오랜 기간 대남 사업을 총괄해 왔다. 그러나 올해 초부터 북한이 남·북 관계를 민족이 아닌 두 국가 관계로 규정하며 협상 및 대화 기능이 크게 상실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정찰총국은 대남 및 해외 정보기관으로 군사첩보 수집·요인 암살·테러·무장간첩 남파·중요 전략시설물 파괴·사이버 공격 등 물리력을 기반으로 하는 대남 해외 공작업무를 담당하는 조직이다. 보고서는 북한 내부의 대남 기조 변화에 따라 정찰총국의 활동폭이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전략연은 이어 북한의 공세적 도발의 일환으로 오물풍선 살포 저위성 항법장치(GPS)전파 교란 등 사건 등을 예시로 들었다.
 
현재 오물·쓰레기 풍선은 불쾌감을 주고 위협을 가하는 정도이지만, 필요에 따라 풍선에 폭탄이나 생화학 무기 탑재 가능성도 있어 사회 불안을 조성하는 일종의 심리전 성격도 내포한다는 게 전략연의 설명이다.
 
전략원은 또 북한이 무인기·드론을 이용한 도발 해킹을 통한 개인 가상화폐 탈취로 사회 혼란 시도 AI 기술을 활용한 전혀 새로운 형태의 도발도 가능하다고 했다.
 
전략연은 통일전선부가 노동당 중앙위 10국으로 이름을 바꾼 것은 일부 역할만 조정하고 부서 명칭을 개편하는 모자 바꿔쓰기를 한 것이라고 비유했다.
 
김정은 정권의 입장에서 특수한 관계인 남·북 관계를 손절·정리하고, 국제사회에서 정상 국가로 평가받고자 하는 의지 표명의 일환이라는 분석이다.
 
아울러 제한된 외교 자원을 고려해 정권 운영의 효율성 측면에서 형식적 기구에 불과한 대남 교류·협력 기구를 폐지하고 불필요한 손실을 중단한 과정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1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