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정·구정
강진군, 30년 숙원사업 까치내재 터널공사 ‘순항’
양분된 생활권 이어줄 대동맥, 경제 활성화 신호탄
현재 공정률 55%, 2026년 7월 완공 예정
안광철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6-24 17:58:41
▲ 강진군 까치재내 터널 개설 공사 현장. 강진군
 
전라남도 강진군이 북삼면 주민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강진군 까치내재 터널 개설 공사가 20267월 완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추진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202010월부터 시작한 까치내재 터널 개설 공사는 군동면 파산리~작천면 삼당리 L=3.3km 구간의 선형 개량 사업으로 총 공사비 700억 원이 소요되며 100% 순수 도비로 추진된다.
 
까치내재 터널 개설에 따라 지방도 827호선의 연장이 약 720m 단축되며 도로 높이 또한약 46.5m 하향 조정되어 커브 구간이 8개소가 감소되는 등 도로 이용자의 교통사고 위험이 해소되고 통행 편익이 증진되어 교통 소통이 원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까치내재는 강진읍과 작천, 병영, 옴천으로 묶어지는 북삼면의 양분된 생활권을 이어주는 길목이지만 북삼면 주민들이 인근 타 시군을 생활권으로 삼으며 군의 소비활동이 외부에서 이뤄지게 만드는 큰 장애물이기도 했다.
 
그런 만큼 까치내재 터널 개설 공사착공은 강진군의 30년을 이어온 주민 숙원 해소의 결실이며 동시에 이를 통해 앞으로 지역 내의 경제활동이 활발해지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당초 2009년 사업 시행이 최종 확정되어 2012년 실시설계 완료 후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감사원의 문제 제기로 장기간 사업이 진행되지 못하는 등 공사 착수까지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의 간절한 염원으로 까치내재 터널 개설 공사가 현재 전체 공정률 약 55%를 향해 순항 중이다.
 
강진원 군수는 주민들의 30년 숙원사업이었던 까치내재 터널 개설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향후 전남도와 긴밀히 협조해, 사업이 조기에 완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