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富동산
[우리동네 명사들(서울 서초구 반포동)]-김연자 가수
김연자 ‘아모르파티’ 애창곡 들고 추석 안방 진격
이동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9-26 18:03:00
▲ 가수 김연자. 연합뉴스
 
1959년 전라남도 광주에서 태어난 김연자는 ‘노래 신동’ 소리를 듣고 자랄 정도로 실력이 뛰어났다. 이발소를 운영하던 아버지는 가게에 가수 이미자의 노래를 틀어놓고 손님 앞에서 가창 연습을 시키는 등 가수로 키우고자 적극 후원했다.
 
초등학교 시절 김연자는 5년간 가요 교실에 참석하며 노래 연습에 열중했다. 당시 또래들은 동요를 즐겨 불렀지만 김연자만큼은 달랐다. 트로트를 메인으로 불러 어린 나이부터 독특한 개성을 드러냈다. 이후 아버지는 중학교 3학년 때 가수가 되라며 서울행 열차표를 끊어줬다.
 
14세 때 홀로 상경해 고교 진학 후 1974년 TBC 전국가요 신인스타쇼에서 우승하며 재능을 인정받았다. 같은 해 방송사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오아시스레코드에서 김학송 씨가 작곡한 ‘말해줘요’로 데뷔했다.
 
1977년 ‘여자의 일생(女の一生)’을 발표하며 일본에서 데뷔해 신예 스타로 떠올랐지만 서투른 일본어와 준비 부족으로 실패했다. 결국 진출 3년 만에 해고 통보를 받아 귀국했다.
 
1981년 트로트 메들리 앨범 ‘노래의 꽃다발’이 성공하면서 스타덤에 올라 재기 기회를 잡았다. 이듬해 정통 트로트 ‘진정인가요’를 비롯해 1984년 ‘수은등’이 잇따라 히트하면서 인기가수 반열에 올랐다.
 
1988년 일본 시장에 재도전한 그는 서울올림픽 찬가 ‘아침의 나라에서’를 개사한 곡으로 오리콘 차트 엔카 부분 1위를 15번 차지하며 ‘엔카의 여왕’으로 등극했다. 이후 ‘암야항로’ ‘도사호의 눈 노래’ ‘뜨거운 강’ 등 여러 곡으로 현지에서 대형 엔카 가수로 인정받았다.
 
특히 귀감이 됐던 건 일본 무대에 설 때마다 한복을 입고 올랐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김연자는 “한국인으로서 전통의상을 입는 것은 당연하다. 현지 교포 분들도 많이 오시는데 굉장히 좋아해주신다”며 “일본뿐 아니라 세계 어디를 가도 한복을 입고 갈 예정이다”고 말하며 한국 문화 알리기에 노력했다.
 
일본 활동 전성기 때는 회당 출연료가 1억 원에 육박할 정도의 대형 가수였지만 결혼 생활은 부침이 있었다. 1982년 18세 연상의 재일 교포 2세와 결혼한 뒤 2012년 아이도 없이 파경해 대중에 충격을 안겼다.
 
슬픔을 뒤로하고 2013년 트로트와 EDM을 접목한 ‘아모르 파티’를 발표했다. 자신의 운명을 사랑하라는 의미의 이 곡은 발매 당시 큰 호응을 얻지 못했지만 2017년 우연히 무대를 본 가수 엑소의 팬이 SNS에 ‘이 노래를 40초만 들어보라’고 올리면서 역주행을 시작했고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국민 가수로 거듭난 그는 ‘10분 내로’ ‘블링블링’ 등 다양한 곡을 발매하고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김연자가 홍익기획 대표 홍상기 씨와 연인으로 발전하며 사랑에 빠졌다. 두 사람은 13년째 열애 중이며 결혼을 약속한 상태다. 결혼과 관련해 8월1일 SBS 예능 ‘강심장리그’에서 “김연자 기념관이 완공되면 그곳에서 결혼식을 올리려고 한다”며 “전남 영광에 지금 준비하고 있다”며 “제 생각엔 빨라야 3~4년 정도 걸릴 것 같은데 70세를 넘지 않았을 때 완공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연자는 민족의 명절 한가위를 맞아 가수 진성과 함께 KBS2 예능 프로그램 ‘김연자★진성 한가위 빅쇼 만월만복’에 출연한다.
 
전 국민의 애창곡부터 두 가수의 팔색조 매력을 담아낸 다양한 스페셜 무대는 물론 인생이 녹아있는 감동의 무대를 선보이며 29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서로 팬이라 자청하는 두 사람이 방송 최초로 함께 꾸미는 한가위 특집 공연이다.
 
이와 함께 김연자가 소유한 서울 서초구 반포동 소재 빌딩도 화제다. 이 빌딩은 대지면적 393㎡(약 118.88평), 연면적 861.75㎡(약 260.67평),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지하철 7호선 내방역과 고속터미널역 중간쯤에 있다.
 
두 역과 거리가 떨어져 있어 역세권 빌딩은 아니지만 주변에 서리풀공원과 몽마르뜨공원이 있어 풍부한 자연환경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