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재벌·대기업
대기업 M&A, 1년새 60% 넘게 줄었다… 투자액도 12% ↓
CEO스코어, 500대 기업 M&A 현황 조사 결과
롯데케미칼·일진머리티얼즈 2.5조 규모 ‘최대어’
카카오, 올해 M&A 가장 많이 진행… 총 6건
김기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2-20 12:18:47
▲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밀집해 있는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전경. ⓒ스카이데일리
 
올해 국내 대기업의 인수·합병(M&A) 건수가 1년 전보다 절반 이하로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경기 불확실성이 짙었던 여파다.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는 올해 매출 기준 500대 기업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356곳을 대상으로 M&A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M&A 건수는 총 6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58건의 M&A가 있었던 것과 비교하면 62%나 감소한 수준이다. 국내 대기업의 M&A 건수 감소 경향은 2021(166) 이후 3년 연속으로 이어지고 있다.
 
M&A 투자 금액 기준으로는 올해 14948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174억 원보다 2524억 원(12.21%) 감소한 수치다. 다만 1조 원 이상의 대규모 인수는 전년 3건에서 올해 5건으로 오히려 늘었다.
 
M&A 투자 규모가 가장 컸던 건은 올해 3월 있었던 25377억 원 규모의 롯데케미칼의 일진머리티얼즈 M&A 건이다. 이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한화 계열사의 한화오션(대우조선해양) 인수 건으로 2조 원이 투자돼 다음으로 규모가 컸던 M&A 건으로 확인됐다.
 
에스디바이오센서는 올해 메리디언 바이오사이언스(Meridian Bioscience) 인수에 18775억 원을, 미래로(Mirero) 인수에 116억 원을 각각 투자해 총 18891억 원을 M&A에 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M&A를 가장 많이 진행한 기업은 카카오로 확인됐다. 카카오는 에스엠엔터테인먼트를 포함해 총 6건의 M&A를 진행시키며 14100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확인됐다. SK5(13926억 원), 에스디바이오센서·한화생명·아이에스동서가 각 2건씩으로 각각 18891억 원·3572억 원·2650억 원씩을 투자했다.
 
업종별로는 서비스 업종에서 M&A 건수와 금액 규모에서 모두 가장 많았다. 서비스 업종에 속하는 기업 중 네이버(1·17495억 원) 카카오(6·14100억 원) SK(5·13926억 원) 3곳이 주를 이뤘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올해 완료되지 않은 대한항공·아시아나 인수 건과 유진 기업의 와이티엔(YTN) 인수 건 등은 제외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