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기·전자·통신
SKT-NTT도코모, 가상화 기지국 기술 백서 공동 발간
오픈랜 필수요소 가상화 기지국(vRAN) 도입 위한 사업자 핵심 고려사항 제시
5G 고도화·6G 표준화 위해 필수… 글로벌 오픈랜 생태계 선도
노태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20 14:31:04
▲ 왼쪽부터 타케히로 나카무라 NTT 도코모 CSO(Chief Standardization Officer)와 류탁기 SKT 인프라담당. SKT 제공
 
SK텔레콤은 20일 일본 통신기업 NTT도코모와 가상화 기지국(vRAN) 도입 및 발전 과정에서 통신 사업자가 핵심적으로 요구하는 사항을 담은 기술 백서를 공동 발간했다고 밝혔다.
 
오픈랜의 핵심 요소로 꼽히는 가상화 기지국은 5세대 이동통신(5G) 고도화와 6G 표준 수립 과정에서 필수적인 기술이다.
 
기지국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제조사가 일치할 필요 없이 범용 서버에 필요 소프트웨어만 설치해도 구현 가능하다는 게 장점이다. 다만 기존 기지국 대비 용량·소모전력 등 일부 영역에서의 성능 개선 필요성이 지적돼 왔다.
 
이번 백서는 사업자 관점에서 고민한 가상화 기지국의 핵심 고려사항들을 오픈랜 생태계 내 다양한 글로벌 제조사 및 사업자들에게 공유해 향후 기술 진화 방향성을 제시했다.
 
양사는 백서에서 기존 기지국 대비 가상화 기지국의 성능 향상을 위해 필요한 핵심 요소들을 제시했다. 하드웨어 가속기 기술 진화·가상화 특화 기술 개발·전력 절감 기술 개발·가상화 기지국 구성 요소사이의 통합 개선 및 6G 네트워크로의 진화 고려 등이 대표적이다.
 
또 양사는 가상화 기지국의 중요한 구성요소인 하드웨어 가속기 기술이 가속기 내장형 CPU·인라인 가속기 등 여러 방향으로 진화하며 가상화 기지국의 셀 용량 및 소모전력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사업자별로 망 구조와 요구사항을 고려한 가속기 구조 선택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고려해야 할 요인들도 함께 소개했다.
 
SKTNTT 도코모는 다가오는 MWC 2024에서 백서에 담긴 내용을 기반으로 글로벌 오픈랜 생태계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류탁기 SKT 인프라기술담당은 앞으로도 글로벌 사업자들과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오픈랜 생태계를 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