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회·정당
‘유세차량 꽉 막 주차’ 논란… 심재철, 이재정 고발
심재철 측 “장애있는데 오르지도 못하게 계단까지 막아”
이재정 측 “심 후보도 우리 차 막았다”… 내로남불 주장
최휘경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04 11:01:06
▲ 4일 오전 국민의힘 심재철 후보의 유세차량이 움직이지 못하도록 양측에 세워 놓은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후보 선거차량. 최휘경기자.
4.10 총선에 나서는 국회의원 후보의 유세차량이 움직이지 못하게 앞뒤에 다른 차가 주차된 이른바 ‘꽉 막 주차’ 사건이 경기 안양시에서 선거 쟁점이 되고 있다. 
 
경기 안양 동안을 지역에 출마한 심재철 국민의힘 후보는 4일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선거운동 방해 혐의로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 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심 후보 측 관계자에 따르면 이 후보 측이 4일 오전 7시부터 시작되는 선거운동을 하지 못하도록 밤사이 호계사거리에 자리잡아 놓은 유세차량을 앞뒤로 이 후보 측의 선거 차량으로 막아 놓아 유세차량이 움직이지 못하도록 해 선거운동을 심각하게 방해한 것이라며 선관위 고발 배경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특히 심 후보는 장애가 있어 사다리를 이용하지 않으면 유세차량에 오르지 못하는 상황인데 유세차량 계단 부분까지 이 후보 측의 선거 차량으로 막아 놓아 오전 출근 길 인사 등 선거 차량을 이용한 선거운동 자체를 못하도록 한 것”이라며 이 후보 측을 강하게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후보 유세차량이 진입하지 못하도록 국민의힘 심재철 후보 측 차량으로 막아놓은 뉴코아사거리. 이재정 후보 제공.
 
이에 대해 이 후보 측도 보도자료를 내고 심 후보 측은 41일부터 4일 현재까지 이 후보의 유세차량이 진입하지 못하도록 소유자 불명의 차량으로 고의적으로 우리 후보의 유세차량이 진입하지 못하도록 만들어 놓은 상황이라며 심 후보 측의 내로남불이라며 비판했다.
 
이어 심지어 심 후보 측의 경우 43일 동안구 선관위로부터 해당 차량을 이동할 것을 지시받았음에도 이를 방치했을 뿐 아니라 이 후보가 자신의 선거를 방해했다며 후안무치한 자세로 일관하며 선거를 흑색선전용으로 몰아 넣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 후보는 이러한 심 후보 측의 행위에 대해 명명백백히 진상을 밝혀 엄단에 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직선거법 제237(선거의 자유방해죄) 12집회연설 또는 교통을 방해하거나 위계사술 기타 부정한 방법으로 선거의 자유를 방해한 자에 해당하는 것으로 공선법은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는 등 매우 엄하게 처벌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5
좋아요
5
감동이에요
0
화나요
14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