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제약·바이오·의료
분당서울대병원 박혜연 교수 “신체증상장애 · 불안과 분노, 통증 키워”
기분증상이 신체증상에 영향을 미친다는 과학적인 근거 밝혀내
강재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6 10:38:00
▲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혜연 교수 연구팀은 최근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아래 연구를 진행, 그 결과를 뇌과학 분야 저명 학술지인 ‘뇌, 행동 면역’에 게재했다. 분당서울대병원
 
몸은 아픈데 병원에서는 이상이 없다고 하는 신체증상장애가 기분에 영향을 받고 특히 ‘불안과 분노’가 환자의 통증을 더 심각하게 만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신체증상장애에 관여하는 뇌영역에 대한 탐색을 통해 기분증상이 신체증상에 영향을 미친다는 과학적인 근거를 밝혀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연구로 평가되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혜연 교수 연구팀(아주대 박범희 교수)은 신체증상장애 기전을 탐색하기 위해 신체증상장애 환자 74명과 건강한 대조군 45명을 대상으로 휴식상태의 기능적 MRI 검사·혈액검사·임상심리학적 검사·혈액 내 신경면역표지자·임상증상점수(신체증상·우울·불안·분노·감정표현 장애)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발견했다고 16일 밝혔다.
 
신체증상장애는 신체 감각이나 자극·감정·스트레스를 처리하고 조절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디폴트 모드 네트워크의 기능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DMN은 멍한 상태이거나 명상에 빠졌을 때 활발해지는 뇌 영역이다. 연구결과 신체증상 환자들은 대조군에 비해 더 심각한 신체증상과 기분증상(우울·불안·분노)을 보였고 일부 DMN의 연결성이 저하된 것을 확인했다. 
 
특히 불안과 분노가 신체증상과 DMN의 기능적 연결성 관계에서 유의미한 영향을 주는 것을 확인했다. 불안하거나 화가 날 때 복통·어지럼증과 같은 통증을 더 심하게 경험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는 기분이 통증 등 감각을 제대로 인식하고 처리하는 DMN의 기능을 저하시켜 왜곡된 감각 처리를 유발해 신체증상을 증폭시키거나 과반응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가령, 분노는 위액분비·내장통증에 대한 민감도를 증가시켜 기능적 위장장애나 복통을 악화시킬 수 있다.
 
이번 연구는 신체증상의 기전을 다양한 기분증상에 초점을 맞추어 뇌 기능적 연결성 및 신경면역지표 등 다차원적 요인으로 탐색한 최초의 연구로 기분이 뇌 기능에 매개적 역할을 함으로써 신체증상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과학적인 근거를 마련한 것에 의의가 있다.
 
박혜연 교수는 “불안 분노 등 기분증상이 동반된 신체증상장애 환자에게는 기분증상을 효과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신체증상을 완화할 수 있음이 이번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며 “DMN가 신체증상장애에 주요한 허브임을 확인하였으므로 관련된 인지행동치료나 신경자극치료 등을 적극적으로 시도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