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재벌·대기업
삼성전자, 시무식에서 “본원적 경쟁력 강화” 강조
사내 최고 기술전문가 ‘삼성명장’ 및 ‘애뉴얼 어워즈’ 시상
미래 변화 대응력 확보·강건한 기업문화 구축 등 당부
양준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1-02 11:18:15
▲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2024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024년 새해를 맞아 기술 경쟁력 강화와 기업문화 구축 등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삼성전자는 2일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한 사장단과 임직원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시무식을 개최했다. 사내 최고 기술전문가를 뜻하는 ‘삼성명장’과 한 해 우수성과자에게 수여되는 ‘애뉴얼 어워즈’ 수상자 가족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새로운 성장과 재도약을 다짐하며 △초격차 기술에 기반한 본원적 경쟁력 강화 △AI·Eco·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 등 미래 변화 대응력 확보 △강건한 기업문화 구축을 당부했다.
 
한 부회장은 “삼성전자를 이끌어 온 핵심 가치인 초격차 기술 등 본원적 경쟁력 강화를 최우선으로 추진하자”고 말했다.
 
한 부회장은 지난 50년간 반도체 기술을 선도한 DS 부문은 경쟁사와의 격차 확대를 넘어 업계 내 독보적 경쟁력을 갖추고 DX 부문은 체감 성능과 감성 품질 등 품질 경쟁력을 가장 우선으로 고려하고 고객 입장에서의 사용성에 대해 근본적으로 고민하고 탐구해 삼성전자만의 차별화 솔루션을 제공하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삼성전자가 새로운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도록 △AI △Eco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 등 '미래 변화 대응력'을 갖추길 당부했다. AI 이노베이션에 대해서는 “생성형 AI를 적용해 디바이스 사용 경험을 혁신하는 것은 물론 업무에도 적극 활용해 일하는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꿔가자”고 말했다.
 
또한 Eco 이노베이션이 차세대 디바이스의 새로운 표준이 되고 있다고 언급하며 “과거의 수동적인 친환경 대응에서 벗어나 근본적인 발상의 전환을 통해 미래 친환경 제품을 적극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 없던 인구구조와 세대 변화로 소비자가 달라지고 있는 시기에는 단순한 기능 개선을 넘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제품과 서비스의 발굴이 더욱 필요하다”며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을 강조했다.
 
한 부회장은 ‘강건한 기업문화 구축’을 당부했다. 한 부회장은 “리더들은 조직 내 정확한 소통과 격의 없는 건설적 토론을 통해 구성원들이 권한과 책임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배려해 달라”며 “자기 주도적 시간 관리로 성과를 창출하는 초일류 기업문화를 구축하자”고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조직문화 정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한 부회장은 “회사의 발전과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여정에 필요한 첫 번째 약속은 준법 실천과 준법 문화 정착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달라”고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