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선·해운
대한항공·아시아나 기업결합과 상관없이 조속한 에어부산 분리매각 촉구
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와 부산시의회 추진위원회 결성
산업은행이 주도적 역할, 분리매각 추진 촉구
김종창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1-29 13:22:06
▲ 에어부산이 2008년 10월27일 김해공항에서 허남식 전 부산시장과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신정택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강주안 아시아나항공 사장 등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취항식을 가졌다. 에어부산
 
에어부산 분리매각에 대한 지역의 여론을 결집하고 범시민 공감대를 형성하기 ‘에어부산 분리매각 추진협의회’가 구성됐다.
 
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와 부산광역시의회는 29일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에어부산 분리매각을 논의하기 위한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장인화 부산상의 회장, 신정택 세운철강 회장,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상임공동대표 등 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 이사 9명 전원과 부산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박대근 위원장 등 건설교통위원회 7명 전원이 참석했다.
 
추진위와 부산시의회는 올해 첫 삽을 뜨는 가덕도신공항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지역 거점항공사의 존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에어부산 항공기 A321-200. 에어부산
 
대한항공·아시아나 항공의 해외 기업결합 심사 장기화로 에어부산의 경쟁력과 위상이 끝없이 추락하는 상황에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유일한 대안이 에어부산 분리매각이라는 공감대를 지역사회에 형성하기 위해 추진협의회를 결성하게 됐다.
 
추진위는 에어부산 분리매각 추진 결의문 발표를 통해 “가덕도 신공항의 성공적인 개항과 지역 항공산업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지역의 힘으로 만든 에어부산을 부산의 품으로 다시 가져와야 한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대한항공 아시아나 통합과는 별개로 에어부산의 조속한 분리매각 추진을 산업은행이 주도적 역할을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또 통합이 완료되면 본사위치, 에어부산 분리매각 등에 대한 결정권은 인수기업인 대한항공으로 넘어가는 만큼 대한항공·아시아나 기업결합을 주도한 당사자인 산업은행이 주도적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현 통합 과정에서 에어부산 분리매각에 대한 역할과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을 강조했다.
 
부산상의 장인화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합병승인을 위해 두 항공사의 화물부분과 장거리 주요 노선을 국내 LCC 경쟁사들이 인수하게 되면 모기업 합병지연으로 기존 노선마저 줄어들고 있는 에어부산과의 격차는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면서 “에어부산의 분리매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인 만큼 지역사회의 강력한 여론결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에어부산 분리매각 추진협의회는 조속한 에어부산 분리매각 추진을 위해 100만 서명운동에 나서고 릴레이 기고, 양당의 4월 총선 공약 채택 건의 등 전방위적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1
감동이에요
1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