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일반
31일부터 모든 주택 전세대출 갈아타기 가능
신용대출·주담대에 이어 전세대출까지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확대
대출 받은 지 3개월 지나고 전세 계약 기간 2분의 1 넘지 않아야 가능
윤승준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1-30 13:52:33
▲ 30일 금융위원회는 신용대출·주택담보대출에 이어 전세대출까지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서울 시내 빌라 밀집 지역의 모습. 연합뉴스
 
아파트·오피스텔 등 모든 주택의 전세자금대출을 쉽고 편리하게 갈아탈 수 있는 길이 열린다. 대출을 받은 지 3개월이 지나고 전세 계약 기간이 절반을 넘지 않았다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다만 대출보증을 제공한 보증기관의 대출로만 갈아탈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30일 금융위원회는 “신용대출·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통해 많은 국민들이 대출 이자 비용을 절감하고 있는 상황에서 31일부터는 전세대출도 보다 낮은 금리로 갈아탈 수 있게 돼 더 많은 금융소비자의 이자 부담 완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31일부터 금융소비자는 아파트뿐 아니라 오피스텔·빌라·단독주택 등 모든 주택에 대한 보증부 전세자금대출을 보다 낮은 금리의 신규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
 
전세대출의 경우 금융사 간 잦은 대출 이동을 방지하기 위해 기존 전세대출을 받은 지 3개월이 지나야 대출 갈아타기가 가능하다. 또 기존 전세대출 보증기관의 보증상품 취급 기준 등을 감안해 전세 임차 계약 기간의 절반 이상을 도과하기 전까지 대출을 갈아탈 수 있다.
 
전세 임차 계약을 갱신하는 경우에도 전세대출 갈아타기가 가능하다. 신규 대출 신청은 통상 전세 임차 계약을 갱신하는 시점 등을 고려해 기존 전세 계약기간의 만기 2개월 전부터 만기 15일 전까지 가능하다.
 
전세대출을 갈아탈 때 대출 한도는 기존 대출의 잔액 이내로 제한된다. 다만 전세 임차 계약을 갱신하면서 전세 임차 보증금이 증액되는 경우엔 보증기관별 보증한도 이내에서 해당 임차 보증금 증액만큼 신규 전세대출 한도를 증액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전세 보증금 1억 원에 대해 전세대출을 8000만 원(보증한도 80% 적용) 받은 경우 전세 계약 갱신으로 보증금이 1억2000만 원으로 증액되면 전세대출은 9600만 원까지 증액할 수 있다는 얘기다.
 
신용대출·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전세대출도 연체 상태거나 법적 분쟁 상태인 경우 대출 갈아타기가 불가하다. 또 저금리 정책금융상품·지자체와 금융사 간 협약 체결을 통해 취급된 대출 등도 갈아타기를 할 수 없다.
 
▲ 전세대출 갈아타기 서비스에 참여하는 금융사 및 대출비교 플랫폼. 자료=금융위원회 제공
 
다만 기존 대출의 대출보증을 제공한 보증기관과 동일한 보증기관의 보증부 대출로만 갈아타기가 가능하다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 예를 들어 HF 보증부 대출을 받은 차주의 경우 대출 갈아타기는 HF의 보증부 대출상품으로만 가능하다. 
 
이는 보증기관별로 대출보증 가입요건·보증 한도·반환보증 가입 의무 등이 달라 차주의 전세대출 대환 시 혼선을 방지하고 금융사가 대출을 심사할 때 보증요건 심사를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대출비교 플랫폼이 해당 차주가 보유한 기존 전세대출과 보증기관이 동일한 신규 전세대출 상품을 비교·추천하므로 금융소비자는 금융사별 보증기관 제휴 현황을 따로 확인할 필요가 없다. 금융사 자체 앱을 통해 전세대출을 갈아타는 경우엔 각 금융사별 보증기관 제휴 현황을 미리 확인하고 대출 갈아타기를 신청해야 한다.
 
31일 기준 금융소비자는 총 21개 금융사에서 받은 기존 전세대출을 14개 금융사의 신규 전세대출 상품으로 갈아탈 수 있다. 총 4개 대출비교 플랫폼과 14개 금융사의 자체 앱을 통해 기존 전세대출을 조회하고 이를 다양한 금융사의 전세대출 상품과 비교해 볼 수 있다.
 
금융당국은 금융결제원 및 업권별 협회 등과 함께 전세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개시 초기 시스템 지연 등으로 금융소비자의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서비스 이용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재 전세대출 보증기관의 보증기준 등을 감안해 대출을 갈아탈 수 있는 기간이 제한돼 있다”며 “이에 전세대출 보증기관 등과 협의해 대출을 갈아탈 수 있는 기간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