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자수첩
[기자수첩] ‘의사와 제약사 영업사원’ 불가분 관계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 제약사 영업사원 동원 의혹을 두고
이찬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3-06 15:56:46
 
▲ 전국 본부 이찬희 기자
 
 
정부의 의대생증원에 반발하는 일부 의사와 전공의들의 집단이기주의 파업에 진정기미가 보이질 않자 이들에 대한 중증 환자가족과 국민다수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이번 전국의사 총 궐기대회에 ‘제약회사영업사원 동원’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들의 불가분 관계가 재조명되고 있다. 
 
‘이번 총 궐기대회에 제약사 영업사원이 참여를 하지 않으면 향후 의사들이 그 제약사의 약을 처방하지 않겠다’는 내용을 놓고 현재 정부와 수사당국이 진위조사를 벌이고 있는 상태다.
 
의협은 “일부 의사가 그런 글을 인터넷에 올렸는지는 몰라도 의협차원에서는 결코 그런 일은 없다” 즉 “의사와 제약회사 간에 의혹을 살만한 일은 전무하다”고 단언을 했다.
 
구미시민의 제보내용이다. 그는 “지방 모 병원의 경우 제약회사별 직원이 의사가 환자를 진료하는 시간에도 병원을 찾아와 의사 방을 수시로 염탐하며 짬 시간을 이용해 드나들고 있는 것이 관행이다”라고 말했다. 
 
순환기계통 환자 A씨는 병원관계자를 통해 “그들은 일반세일즈맨이 아니라 제약회사 직원으로 신약을 의사에게 소개하고 샘플을 전달하는 사람, 즉 제약회사의 로비스트 라고 귀띔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고액연봉을 받는 의사와 로비스트들이 경쟁적 밀착 요구관계를 맺어온 것도 의협은 잡아 뗄 수 있을까”라며 “이번 의사 총궐기대회에 제약회사영업사원을 동원시켰다는 것은 충분히 타당성이 있는 일이다”라는 견해를 밝혔다.   
 
국민 다수는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어 모자라는 의료 인력확충을 위해 의대생을 증원해야한다’는 국민을 위한 정부정책을 반긴다.
 
이에 맞선 의사들은 자신의 환자를 내팽겨 치고 의술을 무기로 “정부는 의사를 이기지 못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의사가 정부를 이길 수 있을지라도 국민은 이길 수가 없다”라고 통수권자로서 법치실행을 선언했다.
 
6일 현재 업무개시명령을 위반한 의사와 전공의 7000여 명에게 3개월 면허정지 통보 전달을 예고했고 주동세력에 대한 수사와 사법처리가 속개될 전망이다.
 
의협은 ‘한국정부가 의료계와 의사를 탄압하고 있다’는 내용을 국제사회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병원 환자가족들은 의료대란을 불러일으키며 전면파업에 나선 의사와 전공의들에게 “첫째, 부(富)를 누리기 위해 의술을 익혔느냐 둘째, 의사의 면허증은 누가 발급해 주느냐”고 묻는다.
 
환자의 생명을 담보로 전면파업에 나선 의사를 성토하는 환자가족은 “명령불이행에 대한 정부의 의사면허정지처분과 주동자사법처리라는 강수가 결코 의료계를 탄압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2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