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종합
리투아니아 알레크나, 남자 원반던지기 세계기록 38년 만에 경신
7월 열리는 파리 올림픽에서 금메달 꿈도 키워
아버지도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 차지 대이은 기록싸움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5 16:58:10
 
▲ 무려 38년 동안 존속되어온 남자 원반던지기 세계신기록을 세운 리투아니아의 알레크나. EPA=연합뉴스
 
미콜라스 알레크나(21·리투아니아)가 육상 남자부에서 가장 오랫동안 남아 있던 세계 기록을 바꿔놨다.
 
알레크나는 15(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주 워싱턴 카운티의 러모나에서 열린 오클라호마 투척대회 남자 원반던지기 경기에서 7435를 기록했다. 위르겐 슐트(독일)198667일에 작성한 740827경신한 세계 신기록이다.
 
세계육상연맹은 육상 남자부 경기에서 가장 오랫동안 깨지지 않았던 원반던지기 세계 기록이 마침내 깨졌다고 전했다. 이어 처음에 알레크나의 기록은 7441로 측정됐으나 추후에 7435로 수정됐다고 덧붙였다.
 
알레크나는 이 종목 2022년 유진 세계선수권 2(6927), 2023년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 3(6885)에 오른 강자다.
 
파리 올림픽이 열리는 올해 세계 기록을 세우면서 올림픽 금메달의 꿈도 키웠다.
 
알레크나의 아버지 비르길리유스 알레크나는 2000년 시드니(6930), 2004년 아테네(6989)에서 남자 원반던지기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을 차지했다.
 
비르길리유스 알레크나는 2000847388의 당시 세계 2위 기록을 세웠는데 이번에 아들이 7441을 던져 아버지의 기록은 역대 3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알레크나가 남자 원반던지기 세계 신기록을 세우면서 해머던지기가 가장 오랫동안 세계 기록이 깨지지 않은 육상 남자부 종목이 됐다. 남자 해머던지기 세계 기록은 유리 세디크(구 소련)1986831일에 세운 8674.
 
육상 전체 종목에서 가장 오래된 세계 기록은 자밀라 크라토흐빌로바(체코)1983727일에 세운 여자 80015328이다. 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