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건·사고
검찰 북항재개발 인허가 비리 의혹… 부산시청 압수수색
김종창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18 12:19:09
▲ 부산 북항재개발사업 전경. 부산항만공사
 
부산 북항재개발사업 업무상업지구 생활형 숙박시설 인허가 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부산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부산지검은 18일 오전 9시부터 부산시청 도시계획국과 주택건축국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의 이날 압수수색은 북항재개발 1단계 사업 업무상업지구 생활형숙박시설 인허가와 관련 수사의 일환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부산항만공사가 2018년 사업 시행자에게 북항재개발 상업·업무지구 땅을 팔고 59층 규모의 생활형 숙박시설을 건립하는 과정에서 인허가 비리 의혹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6일에는 부산항만공사 재생사업추진단과 해양수산부 북항통합개발추진단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또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부산항만공사 직원을 피의자로 입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감사원은 2022년 북항재개발사업지역에서 벌어진 입찰 담합 의혹을 토대로 부산항만공사와 관할인 동구청을 대상으로 감사를 진행했다. 이후 검찰은 감사원의 의뢰를 받아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부산시 관계자는 압수수색은 수사에 필요한 참고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알고 있다현재 불거진 인허가 문제에서 부산시의 과실이나 책임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