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구
정몽규 축구협회장, AFC 집행위원 당선… 축구 외교무대 복귀
협회장 ‘4선 도전’ 정지작업?… 따가운 시선도
스카이데일리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6 13:45:40
▲ 정몽규(오른쪽) 대한축구협회장이 16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집행위원으로 당선된 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AFC 총회 유튜브 중계 캡처·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집행위원으로 선출되어 국제 축구 외교 무대로 복귀했다.
 
정 회장은 16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34AFC 총회에서 집행위원으로 뽑혔다. 단독 출마한 정 회장은 투표 없이 박수받으며 그대로 집행위원으로 선출됐다.
 
AFC 집행위원회는 아시아 축구 최고 집행 기구다. 각종 대회 개최지 선정 등 AFC 행정의 주요 의사결정이 AFC 집행위원회에서 이뤄진다.
 
AFC 회장 1명과 부회장 5, 국제축구연맹(FIFA) 평의회 위원 6(여성 1인은 집행위원 겸직)에 더해 집행위원 18명까지 총 30명이 집행위원회를 구성한다.
 
현 집행위원 임기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다. 공석이 된 동아시아지역 할당 집행위원으로 선출된 정 회장도 이 임기를 그대로 따른다.
 
정 회장은 지난해 2월 제33AFC 총회에서 치러진 FIFA 평의회 위원 선거에 출마했다가 낙선해 국제 축구 외교 무대에서 한발 물러나야 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6AFC 회장 직권으로 AFC 준집행위원 자격을 얻었고, 이번에 동아시아 지역에 단독 출마해 당선됐다.
 
이날 함께 진행된 중앙아시아지역 할당 여성 집행위원 선거에서는 마찬가지로 단독 출마한 미고나 마흐마달리에바(타지키스탄) 위원이 당선됐다.
 
한국인 AFC 집행위원이 탄생한 것은 긍정적인 일이지만 정 회장을 향한 국내 축구계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정 회장의 이번 집행위원 당선이 축구협회장 4선 도전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 아니냐는 얘기가 축구계에서 나돈다. 체육 단체장은 3연임부터는 상급단체인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해야 도전할 수 있는데 단체장이 국제단체 임원 자리를 가지면 공정위 심의를 통과할 가능성이 커질 터다.
 
한국 축구는 올 초 열린 2023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처참한 경기력을 보여준 끝에 준결승 탈락하고, 23세 이하(U-23) 대표팀마저 40년 만에 2024 파리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하는 등 정 회장 체제에서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정 회장의 4선 도전에 대한 여론은 매우 부정적이다. 관할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유인촌 장관도 일을 잘해야 4선을 하는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7일에는 한국축구지도자협회가 낙후된 축구 저변은 돌보지 않고 오로지 대표팀 성적에만 몰두하는 현 집행부의 졸속행정 때문에 한국 축구가 퇴보하고 있다며 정 회장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스카이데일리·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