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유통·물류·광고
[단독] '도'를 넘은 GS25의 납품업체 쥐어짜기…할인행사 강요하고 비용은 떠넘기고
GS25, 납품업체에 1+1·2+1 할인행사 강요·비용 전가
공정위, 판매촉진 행사 분담 비율 50% 이상 ‘금지’
GS25측“납품업체가 마진 0%면, 납품 안하면 된다”
김나윤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1 09:29:57
▲ GS25가 납품업체에 1+1, 2+1 할인행사를 강요하고, 할인행사 비용을 전부 납품업체에 전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1+1, 2+1 할인행사 비용을 전부 납품업체에 떠넘기는 갑질’을 한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현행법상 대규모유통업법에 위반되며, 공정거래위원회는 대규모유통업법에 위반되는 행위에 시정명령과 과징금을 부과하고 있다.
 
21일 본지 취재 결과 GS25가 납품업체에 1+1, 2+1 할인행사를 강요하고, 할인행사 비용을 전부 납품업체에 전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는 대규모유통업법에 따라 납품업체의 판매촉진 행사 분담 비율 50% 이상 부담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보통 가격 할인행사 비용은 유통업체와 납품업체가 50:50 비율로 분담한다.
 
영세 중소업체는 GS편의점에서 요구하는 할인행사를 하지 않을 경우 거래처가 끊긴다는 두려움에 울며겨자먹기로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S25에 제품을 납품하는 A사 관계자는 “GS25 편의점 MD가 납품 제품을 1+1, 2+1 행사를 하라고 강요하고 있다. 편의점 매출 비중이 큰 중소업체는 편의점이 이고 납품업체가 인 경우가 많다면서 “MD들은 매출 떨어지면 인사고과에 불리하니, 할인행사를 통해 매출을 올리려고 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편의점에서 제품 할인행사를 하지 않아도 마진이 10%밖에 안되는데, 1+1·2+1 할인행사까지 하면 마진이 아예 남지 않는다. GS2538%의 마진을 챙기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고물가·고금리에 납품업체들은 휘청이는데, GS25가 할인행사 비용을 전부 납품업체에 전가시키는 갑질을 일삼는다고 덧붙다.
 
할인행사 비용 전가는 대규모유통업법에 위반된다. 공정거래위원회 대규모유통업법 제11조에 따르면 대규모유통업자는 판매촉진행사를 실시하기 전에 판매촉진행사에 소요되는 비용의 부담 등을 납품업자에게 부담시키는 행위는 해서는 안된다.
 
또 판촉비용의 분담비율은 대규모유통업자와 납품업자 등이 각각 판촉행사를 통해 직접적으로 얻을 것으로 예상되는 경제적 이익의 비율에 따라 정하고, 대규모유통업자와 납품업자의 예상이익이 같은 것으로 추정한다. 즉 납품업자의 판촉비용 분담비율은 100분의 50을 초과해서는 안된다.
 
이와 관련해 GS25 관계자는 납품업체가 할인행사 비용 부담 때문에 마진이 0%, 편의점에 납품을 하지 않으면 되지 않냐고 반문하며 "협력사와의 투명한 판촉 진행을 위해 통합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GS리테일의 사업부분을 보면 GS25 편의점 GS슈퍼마켓 GS홈쇼핑 개발사업 파르나호텔 등이다. 특히 GS25 편의점의 매출비중은 지난해 기준 71%를 차지하고 있으며, 매출은 82400억 원이다. GS리테일의 매출은 202195000억 원 202211조 원 2023116000억 원으로 매년 늘고 있다. 영업이익도 202121600억 원 202228300억 원 202329600억 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GS리테일 사업부분의 70%를 넘게 차지하고 있는 GS25 편의점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GS리테일의 경영성과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볼 수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대규모유통업자로, 할인행사 비용 전부를 납품업체에 전가하는 것은 불법이라면서 공정위는 유통시장에서 납품업체의 권익 보호를 위해 불공정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있는데, 이런 법 위반행위들이 적발될 시 엄중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