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유통·물류·광고
LG생활건강 ‘피지오겔 177년 헤리티지 공유’ 글로벌 행사 성료
피부과 전문의·인플루언서 등 참석… 차별화된 솔루션으로 글로벌 더마 브랜드로 도약
이유경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21 15:09:20
▲글로벌 인플루언서들이 LG생활건강 피지오겔 브랜드 글로벌 컨퍼런스 행사에 참석해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의 더마톨로지컬 뷰티 브랜드인 피지오겔177년의 역사를 되돌아보는 글로벌 브랜드 행사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피지오겔은 17일 국내·외 인플루언서·피부과 전문의·화장품업계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브랜드 헤리티지를 공유하는 컨퍼런스 더마톨로지 앤드 비욘드를 열었다. LG생활건강의 홍보 행사는 2020년 아시아·북미 사업권을 인수한 이후 처음 열렸다.
 
 
이번 컨퍼런스는 피지오겔의 시작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1847년 설립된 독일 스티펠사가 자사의 피부과학 노하우를 바탕으로 1990년대 후반 론칭한 피지오겔 브랜드의 역사와 철학을 공유하고 최근 제품에 적용된 기술력을 발표했다.
 
컨퍼런스는 피지오겔의 설립자인 마틴 알브레히트의 영상 인사로 시작해 피부 장벽의 역할과 중요성 민감 피부의 다양한 증상 피지오겔 제품에 적용된 고유의 기술력 등을 발표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부문별로는 전남대학교병원 피부과 김성진 교수·힐하우스피부과 이도영 원장·LG생활건강 최고기술책임자 강내규 상무와 연구진이 강연자로 나섰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마틴 알브레히트 연구팀은 손상된 피부 장벽과 건강한 피부 장벽을 분석해 세라마이드·스쿠알렌·레시틴·트리글리세라이드 등의 보충이 중요하다는 부분을 공감하고 최적의 처방을 만들었다면서 “4주간 피지오겔을 사용하다 과감히 중단해도 피부 장벽이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지오겔은 피부 장벽 크림의 스탠다드가 됐다면서 피부에 친화적인 성분이 피부를 완성한다는 철학으로 피지오겔 브랜드명에도 그 정신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컨퍼런스의 참석자들은 피지오겔 체험 행사에도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국내는 물론 중국·태국·싱가포르·대만 등 아시아 6개 지역에서 온 인플루언서들은 체험존에 설치된 다양한 피지오겔 제품들을 직접 발라보고 곳곳에 설치된 피지오겔 대형 제품 모형들과 사진을 찍으며 뷰티 콘텐츠를 제작했다.
 
또한 참석자들은 체험존에 선보인 올 하반기 출시 예정 2세대 수분 장벽 크림에도 기대감을 표시했다. 싱가포르 인플루언서 콴 신린은 평소 피부가 민감한 편이어서 화장품을 가려 바르는 편인데 피지오겔 제품을 직접 발라보니 더욱 믿음이 간다단순한 스킨케어가 아니라 피부 장벽 손상을 개선하는 더마 화장품 컨셉트로 차별화된 기술력이 느껴진다고 평가했다.
 
 
한편 피지오겔은 2000년대 초 피부과 병·의원 등을 중심으로 국내에 진출해 피부 고민에 따른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며 성장했다. 피지오겔은 9년 연속 보습 크림 국내 판매 1위를 기록하는 등 피부 개선 전문 더마 화장품의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민감한 피부의 다양한 고민을 완화해주는 AI 리페어 크림항산화 효과가 있는 데일리뮨 비타민C 앰플 선 케어 ·수분 밸런스 케어 저자극 안티에이징(항노화) 화이트닝까지 제품군을 확장해 민감성 피부를 위한 글로벌 더마 브랜드로 발돋움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피지오겔은 독일 피부 과학 연구를 바탕으로 한 1세대 피부 장벽 크림 ‘DMT 크림‘AI 크림이 꾸준히 사랑을 받으면서 국민 더마 화장품으로 성장했다면서 앞으로 트러블·주름·잡티 등 소비자의 다양한 피부 고민을 효과적으로 관리해 주는 차세대 더마톨로지컬 뷰티 솔루션으로 글로벌 고객에게 차별적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