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제철·기계·에너지
전력당국 “8월 2주차 평일에 최대전력 수요… 92.3GW 예상”
폭염·태풍, 발전기 고장 등 최악의 상황에도 안정적 관리 추진
허승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6-20 13:09:56
▲ 작년 전력수급 현황판 모습. 연합뉴스
 
이번 여름은 평년보다 높은 기온과 많은 강수량이 예상되며 충분한 공급능력과 비상예비자원 확보로 전력수급은 안정적으로 관리될 전망이다. 올여름 최대전력 수요는 92.3GW(기가와트)로 산업계 휴가 기간이 끝난 후 조업률이 회복되는 8월 2주차 평일에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여름은 평년보다 높은 기온과 많은 강수량이 예상된다”며 “충분한 전력 공급 능력과 비상 예비 자원을 확보해 전력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전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 여름 최대전력 수요를 지난해 여름(93.6GW)과 유사한 수준인 92.3GW로 예측했다. 전기는 수요와 공급이 일치해야 블랙아웃(대정전)이 발생하지 않는다.
 
이에 전력당국은 전력 수요가 증가하는 매년 여름철을 앞두고 미리 예상 최대전력 수요를 예측하고, 이를 뒷받침할 공급 능력을 확보해둔다.
 
전력당국은 올여름 최대 104.2GW의 공급 능력을 확보한 상태다. 지난 4월 상업 운전을 시작한 신한울 2호기를 비롯해 총 21기의 원전을 가동할 계획이다. 태양광 발전 설비도 지난해보다 2.7GW 늘어 전력 수급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8월 예측치를 기준으로 전력시장 내 태양광 발전 설비는 전년보다 0.9GW 상승한 9.1GW, 직접 전력구매계약(PPA)은 전년보다 1.3GW 상승한 16.2GW, 자가용 설비는 전년보다 0.5GW 늘어난 5.3GW로 전망된다.
 
공급 능력을 확보했더라도 발전기 고장, 이른 폭염에 따른 전력 수요 증가 등의 변수는 있다. 전력당국은 이를 대비해 다양한 수급 관리 대책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우선 예비력이 부족해지면 울산GPS복합, 통영천연가스 등의 새로 건설한 발전기를 시운전 방식으로 투입한다.
 
그래도 예비력이 충분하지 않다면 수요자원(DR), 석탄발전기 출력 상향 운전, 전압 하향 조정 등을 통해 최대 7.2GW의 비상 예비 자원을 가동할 계획이다.
 
에너지를 합리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수요 관리도 병행한다. 공공기관의 경우 집중 관리가 필요한 7월 3주부터 8월 3주까지는 피크 시간대(오후 4시30분∼5시30분)에 냉방기를 30분씩 정지한다. 예비력이 5.5GW 미만이 될 것으로 예상되면 실내온도 기준을 상향 조정하는 등 추가 조치를 시행한다.
 
취약 계층에 대한 에너지 지원에도 신경 쓴다. 취약계층 하절기 에너지바우처 단가를 기존 세대 평균 4만3000원에서 5만3000원으로 올리고, 고효율 기기 보급 규모를 확대하는 등 냉방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월 10만 원 이상의 전기요금을 납부하는 주택용 전기 소비자와 함께 일정 증빙 이상을 갖춘 소상공인·뿌리기업에 대해서도 7∼9월분 전기요금을 2∼6개월간 분할 납부하는 제도를 시행한다.
 
전력당국은 “오는 24일부터 9월6일까지를 ‘여름철 전력 수급 대책 기간’으로 정해 유관기관과 ‘수급 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며 “실시간 전력 수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위기 시 예비 자원을 즉시 투입해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