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구
리오넬 메시 PSG 고별전서 야유받고 팀은 지고...
리그 8위 클레르몽과 홈경기 2-3 역전패
메시 리그 32경기서 16골 16도움 마무리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04 16:44:09
 
▲ 리오넬 메시.  로이터=연합뉴스
 
축구 황제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에서 고별전을 치른 가운데 팀은 패하고 메시는 야유를 받았다. 메시는 리그 16골(득점랭킹 10위), 16도움(어시스트 1위)으로 마무리했다.
 
PSG4(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프랑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리그 8위 클레르몽과의 2022~23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38라운드 홈 경기에서 2-3으로 졌다.
 
PSG는 전반 16분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의 선제골과 5분 뒤 터진 킬리안 음바페의 페널티킥 골을 묶어 2-0으로 앞서갔으나 클레르몽에 전반 추가시간 동점 골을 허용하더니 후반전에는 역전 골까지 내줘 최종전에서 패배했다.
 
ESPN에 따르면 이날 경기 전 장내 아나운서가 선발로 나선 메시의 이름을 부르자 PSG 팬들의 야유가 나왔다. 경기 도중에도 야유는 계속됐다.
 
후반 92-2 상황에서 하프라인에서부터 공을 몰고 폭발적으로 내달린 음바페가 페널티 지역으로 뛰어 들어오던 메시에게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를 만들어줬으나 메시의 왼발 인사이드 킥이 하늘로 솟구쳤다.
 
메시는 믿을 수 없다는 듯 손으로 머리를 감쌌고 PSG 팬들은 팀이 다시 앞서 나갈 기회를 놓친 메시에게 한동안 야유를 퍼부었다.
 
메시는 후반 추가 시간 골대 상단 구석을 노리고 날카로운 왼발 프리킥을 찼으나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 경기는 메시와 라모스의 PSG 고별전이었다.
 
미국 ESPN2PSG 크리스토프 갈티에 감독의 말을 인용해 메시가 이번 시즌이 끝나면 팀을 떠날 것이라고 보도했다. 갈티에 감독은 클레르몽 전이 메시가 PSG 소속으로 뛰는 마지막 경기라고 말했다.
 
메시는 이날 PSG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년간 구단과 팬들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좋은 일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메시는 이번 시즌 리그 32경기에 출전해 16골을 기록했다. 리그에서 가장 많은 16도움도 올렸다. 챔피언스리그 44도움, 프랑스 슈퍼컵 1골을 포함해 이번 시즌 공식전에서 2120도움을 올렸다.
 
프로 데뷔 후 줄곧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서 뛰던 메시는 2021~22시즌을 앞두고 PSG로 이적해 두 시즌을 소화했다.
 
메시의 다음 행보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친정’ FC바르셀로나 복귀, 미국 또는 사우디아라비아 리그 진출 가능성이 거론된다.
 
전날 구단 SNS와 홈페이지에는 이날 마지막 경기에서 골을 넣은 라모스와의 결별도 공식 발표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