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기자수첩
[기자수첩] 좌파 시민단체가 누굴 지적할 자격이 있을까
돈 봉투·보조금 유용 논란 등 감시는 침묵
결이 다른 활동… 우파 쪽만 공격
시간지나도 늘 문제… 감시 입맛대로 인가
김양훈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04 12:32:35
 
▲ 전국부 김양훈 기자
일부 인천 시민단체의 정치적 개입이 도를 넘었다. 시민만 바라보며 활동하는 단체와 비교 대상이 되고 있다. 모름지기 단체는 정치 성향을 빼고 활동하는 것이 인정받는 길이다. 하지만 자신들만의 리그들은 교묘히 정치와 손을 잡고 활동해 비난의 대상이 된 지 이미 오래다.
 
대한민국 좌파 시민단체와 우파 단체의 활동은 면밀한 잣대가 필요하다. 문제는 정치 훈수보다 국민의 고통해소에 중점적인 활동이 요구되고 있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이미 시민단체를 넘어 정치 집단으로 변질돼 신뢰성이 추락했다.
 
22대 총선은 좌파 성향 단체가 우파보다 감시에 더 활개를 치기 시작했다. 민주당 돈 봉투 사건이 유죄로 확정됐지만 말이 흐린 것을 보면 기울어진 운동장이란 사실을 잘 보여준다. 우리 편이면 로맨스이고 아니면 불륜이란 내로남불플레이는 지나치다 못해 도를 넘었다
 
 
인천에서 활동하는 이러한 단체들은 지난 지방정부 시절 의회와 손을 맞잡고 보조금을 좌지우지 하며 활개를 쳤다. 국민의 세금을 시민단체가 좌우할 수가 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할 수밖에 없다. 일부 매체마저 보조금을 횡령해 자신들의 쌈짓돈으로 만들었다.
 
인천에서 영원한 흑역사를 만들어 누가 누굴 지적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그러다보니 시민단체와 언론이 지탄의 대상이 됐다. 지금도 카르텔로 인해 언론의 논조에 냄새가 가득하다. 가치의 자존감보다 일단 결정하고 몰아붙이는 논조는 사회 곳곳의 병폐 현상으로 자리잡아 썩은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
 
우리 사회가 왜 이렇게 변질됐는가. 시민단체가 정치 세력으로 거듭났기 때문에 더 병들게 됐다고 한다. 얼마나 썩었으면 정치인이 시민단체를 고발했다. 한 연수갑 예비후보가 보조금 유용으로 시민단체를 고발했다.
 
인천을 늘 시끄럽게 만드는 단체다. 이런 단체의 논조와 활동을 언론은 잘 받아 써준다. 그러나 소가 웃을 일로 부끄러운 민낯에 대해서는 침묵에 가깝다. 우파 단체도 무엇을 했는지 참담할 지경이란 소리도 나왔다. 정치에 가담한 순간 변질은 올 수밖에 없다.
 
수도권매립지 문제만 보더라고 그렇다. 조용히 있다가 2025년 이관 문제를 두고 숟가락을 얻는 관변단체와 시민단체의 모습을 보면 참 비열해 보인다. 정치적 이익 집단에 불과했던 그간의 행동에 이제는 주류로서 기득권을 노리고 있다는 소리가 중론이다.
 
단체들의 양심없는 행동은 이미 실망감을 넘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이런 와중에도 글로벌에코넷 등의 국민 실생활을 위한 시민 권익활동은 귀감이 되고 있다.
 
가습기살균제로 인해 8000명이란 숫자의 사망자와 파해자가 나왔다. 끝까지 피해자 모임을 도와 유죄를 이끌어낸 일은 우리 사회에 경종을 울리고 있다. 정치적 중립성을 가지고 활동하는 시민단체도 본받아야할 매뉴얼로 분석된다. 시민단체라면 적어도 이 정도는 해야 하지 않을까.
 
인천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의 좌·우 기조는 분명하게 정해져 있다.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변하지 않는 기조다. 지방 정권이 바뀔 때마다 이렇게 저렇게 발을 걸치는 단체를 두고 양지만 찾는 단체라는 평가를 하고 있다. 총선이 시작되자 더욱 활개를 치는 모습이다.
 
시민들의 눈엔 가시와 같이 여겨지고 있다. 이들의 활동에 속지 말라는 지적은 뼈아프다. 정의롭지 않기 때문이다. 꾸준히 이익을 찾는 모습에 고개가 절로 흔들린다. 올바른 단체는 국가보조금도 거부하고 자신들의 사비를 털어 활동하는 단체로 희망적이다.
 
글로벌에코넷, 안전사회건설연대모임, 개혁연대민생행동, ·의정감시네트워크 중앙회, 시민환경단체 등이 그간 시민사회 운동을 꾸준하게 해오면서 정치와 거리를 두었다는 것이다. 좌파·우파 정권에 따라 기웃거리는 활동이 아니어서 지각있는 시민들은 고맙다고 말한다.
 
양심이 살아서 노력해야 할 시민단체들이 양분되고 왜 이렇게 변질이 됐는지 안타깝다. 정치권에 기웃거리다가 정치권에 입성해 권력을 누린 인물과 단체가 국민들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다.
 
윤석열정부는 시민단체 전수 조사를 통해 보조금이 악용된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유용함에 철퇴를 밝혔다. 그러나 실제로 시민단체를 개혁하려는 시도는 녹록지 않다. 부담스러운 일이지만 분명하게 짚어야 할 문제다. 대한민국은 이제 국민 홍보가 필요한 시점에 도달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3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