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기·전자·통신
SKT·LG유플러스·KT, 연휴 대비 기지국 용량 증설·비상근무 나서
기차역·버스터미널 트래픽 증가가 예상 지역 중심 방비 나서
해킹 대비한 네트워크 집중 분석 및 스미싱 모니터링 이어갈 듯
노태하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05 11:09:33
▲ SKT와 SK오앤에스 구성원이 이동통신 품질 관리를 위해 광명역 근방의 네트워크 장비를 사전 점검하고 있다. SKT 제공
 
설 연휴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통신 3사는 이동통신 품질 집중 관리에 나섰다.
 
SK텔레콤은 8일부터 12일까지 특별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하루 평균 1400여 명의 자회사·관계사·협력사 전문 인력을 배치해 24시간 모니터링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기차역·버스터미널·공항·관광지·숙박시설·번화가를 중심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및 롱텀에볼루션(LTE)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다.
 
특히 설 당일인 10, 데이터 통신량이 평상시 대비 약 14증가할 것으로 보고 사전 품질점검 및 서비스 최적화 작업을 마쳤다.
 
고속도로와 국도 주요 구간·성묘지 및 공원묘지·리조트와 캠핑장 등에 통신 인프라 점검도 마쳤으며 귀성·귀경길에 많이 쓰이는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 티맵’·인공지능 비서 에이닷서비스 관리에도 나선다.
 
SKT는 연휴 기간 영상통화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며 사용량이 약 20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국제로밍은 집중 관리로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SKT는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이나 해킹 시도 등도 실시간 감시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집중 분석하고 스미싱 모니터링도 이어간다고 밝혔다.
 
KT8일부터 13일까지 네트워크 전문가 1300여 명을 전국에 배치하고 과천 네트워크 관제 센터를 중심으로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며 주요 고속도로·휴게소와 터미널·서울역·수서역·공항·쇼핑몰 등 1천 곳을 네트워크 집중관리 지역으로 관리한다.
 
LG유플러스도 서울 강서구 마곡 사옥에 종합상황실을 열어 24시간 모니터링에 들어가며 고속도로·공항·철도 역사·버스터미널을 중심으로 5세대 이동통신(5G)과 롱텀에볼루션(LTE) 기지국을 사전 점검해 트래픽 용량을 늘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