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문가칼럼
최태호의 맛있는 우리말 [167] ‘마지노선’이 뭐여?
최태호 필진페이지 + 입력 2024-02-26 06:30:00
  
가끔 우리말과 외래어를 구분하기 어려울 때가 있다. ‘마지노선이라는 말이 그중 하나다. ‘마지막에 있는 선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여기까지가 마지노선이야라고 하면서 자신이 제시할 수 있는 최후의 방어선(마지막 선)을 이르는 말로 인식하고 있는 사람이 많다. 사실 필자도 그렇게 생각했던 사람 중의 하나다.
 
마지노선(Ligne Maginot·Maginot Line)’이란 외래어이다. 즉 우리말이 없어서 우리말이 된 외국어라는 말이다. 이 말은 명사로, 프랑스의 대규모 요새를 이르는 말이었다. 1929년부터 1938년까지 독일이 침공할 것에 대비해서 프랑스가 설치한 프랑스와 독일의 경계에 있는 요새를 말한다. 이 요새를 건설한 마지노의 이름에서 유래한 명칭이다.
 
즉 마지노가 만든 최후의 방어선을 이르는 말이었는데, 우리말 마지막이라는 말과 헷갈려 한국어인 줄 착각하게 된 단어다. 그 의미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 비슷하다. 처음에는 무척 튼튼한 요새였다가 요즘은 최후의 방어선으로 인식되고 있다. 사전에는 어떤 일이나 사안에 대하여 받아들이거나 인정할 수 있는 최저의 한계선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라고 나와 있다. 즉 더 이상 물러서거나 양보할 수 없는 한계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중부대 한국어학과 교수·한국어문학회 회장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3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