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닻 올린 의협 단체행동’… 의대 증원 반대 전국적 반발
[단독] 전국 의대 의예과·의학과 재학생 전원 20일 동맹휴학
15일 밤 늦게 의대생 TF서 결정… 동참·협력 당부
의협 비대위는 16일 구성 맞춘 뒤 17일 본격 행동
장혜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6 01:13:29
▲ 15일 강원도청 앞에서 강원도의사회가 의대 정원 증원 정책 규탄 결의대회를 연 가운데 김택우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이들은 의료시스템 붕괴, 교육의 질 하락, 국민의 건강권 침해 발생 등을 이유로 정부의 증원 추진 철회를 촉구했다. 춘천=연합뉴스
 
전국 의과대학 의예과·의학과 재학생 전원이 20일 동맹휴학에 동참하기로 중지를 모았다. 
 
16일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전국 30여 의대연합회 재학생 대표들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TF)는 전날 밤 늦게 이같이 결정하고 새벽 현재 학생들의 참여와 협력을 당부하는 공지문을 보내고 있다. 
 
이에 따라 대한의사협회(의협) 중심의 집단행동은 의대 재학생 전원이 참여하는 형태로 세를 부풀리게 될 전망이다. 
 
익명을 요구한 의대 본과 재학생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총학생회장들로 구성된 TF에서 결정했다”고 확인하고 “의대생 전원이 결정사항에 따를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앞서 정부의 일방적 의대 증원 정책을 규탄하며 단체행동을 예고했던 의협 산하 16개 시·도의사회는 15일 전국에서 궐기 대회를 열었다.
 
의협 시도의사회의 궐기대회가 본격화한 곳은 대전·울산·충북·전북·강원·경남·제주· 경북 등 대부분 지역이 포함됐다. 주로 오후 6시부터 진행된 대회는 각 지역 의사회에서 열렸다. 광주시의사회와 전라남도의사회는 국민의힘 광주시당에서 함께 궐기대회를 개최했고, 경상남도의사회, 경상북도 의사회가 각각 각 지자체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궐기대회를 열었다.
 
서울시의사회는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앞서 13일 부산시의사회와 인천시의사회가 궐기대회를 개최했으며 전날에는 경기도의사회가 수요 반차휴진 투쟁을, 대구시의사회는 대구시의사회관에서 궐기대회를 개최한 것에 연장선상이다.
 
전국에서 각지에서 진행되는 궐기대회는 2000명 의대 증원의 부당함과 의사단체 집단행동의 당위성을 알리기 위해 진행됐다. 전날 의협비상대책위원회 긴급기자회견에서 김택우 비대위원장은 정부의 불합리한 의대 증원의 문제점을 국민에게 알리고, 대국민 홍보를 적극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비대위는 투쟁위·조직강화위·대외협력위·언론홍보위 등 분과 위원회와 법률지원단·종합행정지원단 등으로 구성된다. 16일까지 비대위원 구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171차 회의를 개최해 구체적인 투쟁 방안 등 중요 사항을 논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의협은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 발표 이후 총파업 등 집단행동을 불사하겠다고 밝혀왔으나 아직 구체적인 대응 방안은 공개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의대 증원 불합리성을 알리는 데 집중하는 데 뜻을 모았다. 의협은 의사가 부족하다는 정부의 주장은 비과학적이고 의료계와 충분한 협상도 없었으며 정책 추진 방식도 일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정부는 이 같은 의료계 움직임에도 2025학년도부터 의대 정원을 2000명 확대 후 2035년까지 1만 명의 의사를 확충할 계획을 유지하고 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의료 개혁과 의사 집단행동에 대한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브리핑에서 16개 시도의사회의 궐기대회가 점심 또는 저녁시간을 활용해 진행돼 국민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개최됐다고 봤다
 
그는 “표현의 자유는 존중받아야 한다면서도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지 않기를 촉구하고 이에 위협이 된다면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4
좋아요
7
감동이에요
3
화나요
2
슬퍼요
1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