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E fact > 유통·물류·광고
CJ대한통운 로봇 활용해 택배배송 실증… 미래 물류 서비스망 구축
기아∙현대건설과 라스트마일 배송 시범사업
서비스 고도화 위해 로봇배송 효율성 및 배송 데이터 수집
정도현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4-25 09:15:18
▲ 로봇개 ‘스팟(SPOT)’의 모습.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택배 라스트마일(Last Mile) 배송로봇 도입을 테스트한다고 25일 밝혔다.
 
분류·피킹 등 물류센터에서 이루어지는 작업뿐 아니라 최종 배송 단계까지 물류 전() 단계에 걸쳐 첨단 기술을 적극 접목해 미래 물류기술 구현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기아·현대건설·로봇전문 스타트업 디하이브와 함께 보스턴 다이나믹스의 로봇개 스팟(SPOT)’을 활용한 택배 라스트마일 로봇배송 실증 사업을 진행했다.
 
이번 실증 사업은 고객에게 마지막으로 상품이 전달되는 라스트마일 배송 단계에서 로보틱스 기술의 적용 가능성을 검토하기 위해 진행됐다.
 
실증 사업은 17일부터 2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에 있는 힐스테이트 라피아노 삼송에서 진행됐다
 
CJ대한통운 택배기사가 차량에 스팟과 택배 상품을 상차해 배송지로 이동한 뒤 스팟과 택배 상품을 하차시키면 스팟이 적재함에 택배를 실은 채 고객의 집 앞까지 물품을 배송하는 방식이다. 배송완료 후 스팟은 차량으로 복귀해 남은 택배를 실은 후 추가 배송을 이어간다.
 
CJ대한통운은 실증 사업을 위해 필요한 택배차량과 물량 등 제반 환경을 제공했으며 실제 택배상품이 안정적으로 고객에게 전해지며 성공적으로 테스트를 마쳤다. 이번 테스트를 통해 CJ대한통운은 실제 배송 환경에서 로봇 도입 시 효율성과 개선점 등 데이터를 수집하고 향후 라스트마일 서비스 고도화에 활용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로봇배송 서비스 적용 시 사람과 로봇이 협력하는 형태로 라스트마일 배송을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주택가나 언덕길 등 배송 난이도가 높은 지역은 로봇이 배송하고 사람은 아파트 지역을 담당하거나 로봇이 배송하는 동안 택배기사는 추가 택배 물품을 상차해 오는 등 다양한 운영 형태를 구상할 수 있다.
 
CJ대한통운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 소장은 물류산업 혁신성장을 위해 물류 전 단계에 걸쳐 AI·빅데이터와 로봇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경쟁사 대비 3~5년 앞선 초격차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번 실증 사업을 토대로 라스트마일 단계에서도 혁신 기술을 도입해 미래형 물류서비스 모델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기아와 함께 배송에 특화된 대한통운형 목적기반차량(PBV)’을 공동 개발하고 있으며 PBV와 로보틱스 기술을 연계한 물류 솔루션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