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정책
산업부, ‘데이터센터 지역 분산 간담회’ 개최
“‘제2의 카카오 사태’ 막기 위해 데이터센터 ‘수도권 쏠림’ 해소해야”
데이터센터 60% 수도권 몰려… 화재·지진 등 재난 시 ‘카카오 사태’ 되풀이
“안전·보안·계통·지역균형 발전 등 부작용”… 비수도권 위치 시 인센티브 제공 등
김기찬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2-11-09 17:49:56
▲ SK C&C 데이터센터 화재 발생 다음날인 지난달 16일 화재 현장으로 들어가는 감식반의 모습. ⓒ스카이데일리
  
‘제2의 카카오 사태’를 막기 위해 수도권에 집중된 ‘데이터 센터’를 분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데이터센터 입지의 60%, 전력수요의 70%가 수도권에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전기 사용예정 통지 신청수요(446곳)를 고려하면 앞으로 이 비율이 90%대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9일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는 이호현 산업부 전력혁신정책관 주재로 한국전력공사(한전) 등 공공기관, 민간 전문가, 업계 종사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데이터센터 지역 분산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5일 발생한 SK C&C데이터센터 화재로 카카오톡과 카카오페이, 카카오뱅크 등 카카오 관련 서비스가 중단되는 사태로 온 국민이 불편을 겪은 바 있다.
 
이번 간담회는 수도권 집중지역 내에 화재·지진 등 재난이 발생하게 되면 카카오 사태가 재발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분산시켜 통신 인프라 마비를 막겠다는 의도다. 산업부는 “데이터센터의 수도권 집중은 데이터 안전과 보안, 전력계통, 지역균형 발전 측면에서 부작용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데이터센터는 서버·스토리지·설비 등을 연중 일정한 패턴으로 항시 운영하는 대표적인 전력다소비시설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전국 142개 데이터센터의 전력사용량이 서울시 강남구 전체 계약호수(약 19만5000호)의 전력사용량과 맞먹는 수준이다.
 
한전 및 한국에너지공단은 데이터센터 등 대규모 전력 수요자의 전력사용 계획과 공급 가능 여부를 사전에 평가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지만, 에너지 사용계획 협의 시 민간 부문에 강제할 수 없는 데다 전력공급 방안 검토도 한전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어 입지분산 측면에서 실효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산업부는 데이터센터의 수도권 쏠림 현상을 완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나섰다. 우선 신규 대규모 전력 수요에 대한 평가체계 강화를 위한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세부적으로 보면 신규 데이터센터가 계통에 미치는 영향을 엄격히 평가하고, 파급효과가 크거나연결이 어렵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일정기간 전기 공급을 유예할 수 있는 제도를 둔다.
 
또한 비수도권에 입지하는 데이터센터는 시설부담금 할인, 예비전력 요금 일부 면제 등 인센티브 지원을 검토한다. 이를 위해 한전 15개 지역 본부별 전담 컨설팅 창구를 마련해 신규 데이터센터의 원활한 지역 입지를 지원한다.
 
이 밖에 액화천연가스(LNG) 냉열·수열 등 버려지는 에너지를 데이터센터 냉각에 연계·활용해 전기 사용을 감축할 수 있는 지역 등 입지 후보를 발굴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당 지역으로 데이터센터 입지를 유도하기 위해 금융, 세제 등 패키지형 인센티브 지원방안도 검토·마련하기로 했다.
 
최종적으로 산업부는 연내 수도권 집중 완화 및 지역 분산을 유도할 수 있는 종합 대책을 발표할 방침이다. 인센티브 등 추가적인 정책 지원도 지속 검토하기로 했다.
 
이호현 산업부 정책관은 “데이터센터의 적기 건설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전력 공급이 풍부하고 계통 접속이 원활한 지역으로 분산돼 입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추가적인 대규모 계통 보강이 없다면 현 상황이 쉽게 해소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