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일반
물가 꺾이나… 기대인플레 다시 3%대로
0.1%p 내린 3.9% 집계… 유가 하락 여파로 3개월 만에 내려
일상 회복 기대감에 소비자심리지수도 9개월 만에 최고
임진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3-29 14:22:15
▲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이 장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소비자들의 물가 전망을 의미하는 기대 인플레이션율이 3달 만에 하락하면서 3%대로 낮아졌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 소비자동향조사결과에 따르면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2(4.0%)보다 0.1%p 낮은 3.9%로 집계됐다.
 
향후 1년간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인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작년 123.8%에서 올해 13.9%, 24.0%까지 상승했다가 3개월 만에 떨어졌다.
 
황희진 한은 통계조사팀장은 아직도 가공식품·외식비·교통 요금 등의 인상폭이 높은 수준이지만 최근 유가가 하락했고 전반적인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폭도 둔화됐다하반기 기저효과로 (물가상승률이) 더 내려갈 것이라는 뉴스도 있어 소폭이지만 (기대인플레이션율이) 하락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3월 금리수준 전망지수는 120으로 2(113)보다 7p 상승했다.
 
금리수준 전망지수는 작년 1115112133올해 11322113으로 3개월 연속 하락하다가 넉 달 만에 상승 전환했다.
 
현재와 비교해 6개월 후 금리가 지금보다 오를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하락을 예상한 사람보다 많으면 해당 지수는 100이 넘는다.
 
황 팀장은 “3월 조사기간 미국 긴축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에 (정책)금리 인상 확률이 높게 나타나다가 실리콘밸리은행(SVB) 사태 등 금융 불안이 커지자 (인상 확률이) 낮아지는 등 변동폭이 컸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고물가가 지속되면서 아직은 금리가 오를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는 응답이 더 많았던 것 같고, 앞서 높은 수준에 있다가 큰 폭으로 내린 만큼 그 반등으로 상승한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3월 주택가격 전망지수(80)2월보다 9p 상승했다. 주택시장이 여전히 부진한 상황이지만, 주택가격 하락폭이 축소되고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완화된 영향이 컸다.
 
3월 전체 소비자 심리지수(CCSI)92.0으로 2(90.2) 대비 1.8p 올랐다. 지난해 6(96.7) 이후 9개월 만에 최고치다.
 
황 팀장은 물가 상승폭이 둔화되고 마스크 전면 해제 등에 따른 일상 회복 기대감의 영향으로 (CCSI) 상승했다고 진단했다.
 
CCSI는 소비자 동향지수(CSI)를 구성하는 15개 지수 중에서 현재 생활형편·생활형편 전망·가계수입 전망·소비지출 전망·현재 경기판단·향후경기전망 6개 주요 개별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지표다.
 
100보다 높으면 장기평균(20032022)과 비교해 소비 심리가 낙관적이라는 의미고, 100보다 낮으면 비관적이라는 뜻이다.
 
2월과 비교해 CCSI를 구성하는 6개 지수 가운데 소비지출전망(110·-2p)만 떨어졌고 현재생활형편(83·+1p)·생활형편전망(87·+4p)·가계수입전망(96·+1p)·현재경기판단(52·+4p)·향후경기전망(63·+3p) 등은 모두 올랐다.
 
이번 조사는 이달 1421일 전국 250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됐고 2372가구가 응답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5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