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시정·구정
경기도 소외계층 체육복지 집행 ‘인색’… ‘기회의 경기’ 무색
스포츠 소외계층 관람기회확대 3억5000만 원 편성하고도 집행은 5.2% 그쳐
강재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1-16 13:01:30
▲16일 경기도체육회에 대한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행정사무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강재규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체육회가 ‘기회의 경기’를 앞세우며 출범한 민선8기 김동연 도정부 들어서도 소외계층 체육복지에는 여전히 인색하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취임과 함께 내세운 ‘기회의 경기’가 무색하게 됐다.
 
이 같은 사실은 16일 경기도체육회가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영봉 위원장)에 제출한 행정사무감사 자료에서 여실히 나타났다.
 
이 자료에 따르면 올해 경기도체육회가 체육복지팀을 통해 △스포츠 소외계층 관람기회확대 3억5450만 원 △경기도 옛 청사걷기 행사 1억8000만 원 △국제스포츠교류(도 자매결연친선교류) 5000만 원 △대학자원봉사단 5000만 원 등 모두 4개 사업에 6억3450만 원을 편성했다.
 
하지만 경기도체육회는 9월 말 현재 정작 집행률에서는 소외계층 관람기회 확대가 5.2%에 그친 것을 비롯해 도 자매결연 친선교류 21.7%, 대학자원봉사단 26%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그나마 집행률이 높은 사업은 경기도 옛 청사걷기 행사가 겨우 45.4%인 상태일 뿐이다.
 
이러한 체육복지 사업들의 집행 저조는 직전 년도인 2022년 도 자매결연친선교류 6.3%와 2021년도의 같은 사업 8% 등에 비해서는 3배가량 높아진 것이나 여전히 부진하다는 비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특히 2021년도의 사업부진은 대부분 코로나19로 인한 사업중단 또는 축소 운영 탓이 크지만 올들어서는 이미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모두 해제된 상태여서 달리 변명사유를 찾기 어려운 실정이다.
 
한편 경기도는 김동연 지사의 도정비전을 주요 도정 정책으로 실현하면서 예술인 기회소득을 지급한 데 이어 장애인 기회소득 지급방침과 체육인 기회소득을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