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종합
여자농구 KB, 라이벌 우리은행 제압… 정규리그 우승에 ‘-1승’
박지수 33득점 16리바운드 맹위 떨쳐
김단비 분전한 우리은행에 10점 차 승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2-11 20:57:19
 
▲ 여자프로농구 청주 KB의 박지수(오른쪽)가 11일 라이벌 아산 우리은행을 꺾은 뒤 두팔을 치켜올리며 환호하고 있다. WKBL·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청주 KB가 33득점에 16리바운드를 건지며 맹위를 떨친 빅맨 박지수의 활약을 앞세워 디펜딩 챔피언인 라이벌 아산 우리은행을 제압, 두 시즌만의 정규리그 우승에 1승만을 남겨뒀다.
 
KB11일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4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우리은행을 71-61로 대파했다. 선두 KB(232)2위 우리은행(196)과 승차를 4경기로 벌렸다.
 
양 팀 다 정규리그 종료까지 5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KB가 이날 승리로 상대 전적에서도 41패로 우위를 점했다. 이로써 KB가 남은 경기를 모두 지고 우리은행이 전승하지 않는 이상 KB가 우승한다.
 
전승 시 우리은행은 246패를 거두고 KB4패를 하더라도 1승만 챙기면 전적을 246패로 맞출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상대 전적에서 앞선 KB에 우승이 돌아간다.
 
KB2021~22시즌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했으나 지난 시즌에는 팀의 기둥인 박지수가 공황장애 치료차 이탈해 성적이 곤두박질쳤다. 6팀 가운데 5위로 떨어지며 플레이오프(PO) 진출에도 실패했다.
 
KB가 몰락한 틈을 타 우리은행이 255패를 기록하며 정규리그를 제패한데 이어 챔피언결정전에서도 우승했다.
 
개막 전부터 KB의 부활을 예고한 박지수는 이날 전반에만 166리바운드를 쌓으며 우리은행을 몰아붙였다. 원투펀치인 박지현·김단비를 비롯해 베테랑 박혜진·최이샘 등이 총동원된 우리은행이지만 높이에서 밀려 전반을 23-33으로 뒤졌다. 
 
3쿼터에만 106리바운드를 쓸어 담은 박지수를 앞세워 리드를 지킨 KB4쿼터 초반 위기를 맞았다. 3쿼터까지 3점 슛을 9개 허용한 KB4쿼터 시작과 함께 김단비에게 10번째 3점을 얻어맞고 48-49로 쫓겼다.
 
그러나 신인 허예은이 곧장 맞불 3점을 터뜨렸고 박지수가 박지현을 상대로 골 밑 득점과 함께 자유투까지 얻어내며 우리은행의 기세를 꺾었다. 박지수는 KB 승리의 선봉에 섰다. 강이슬(11)과 허예은(10)도 박지수를 지원했다.
 
우리은행에서는 김단비가 박지수를 수비하면서도 219어시스트를 기록, 공수에서 분전했다. 최이샘(15), 박혜진(14)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으나 KB를 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KB는 이날 승리로 홈에서 13연승을 질주해 종전 구단 최다인 201910월의 12연승을 넘어 홈 경기 최다 연승 신기록을 세웠다. 여자프로농구 전체 홈 경기 최다 연승 기록은 2012년 신한은행과 2015년 우리은행의 16연승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