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대통령실·총리실
“총선 검증위 설치… 대통령이 위원장 맡아 처리해 달라”
자유대한민국애국단체협의회, 대통령실에 진정서
“선관위 서버 포렌식 통해 조작여부 파헤쳐야”
허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09 18:40:24
 
▲ 자유대한민국애국단체협의회가 9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스카이데일리 10층에서 개최한 ‘자유대한민국 애국단체장 긴급 토론회’에서 민중홍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사무총장이 모임의 취지를 밝히고 있다. 남충수 기자 ©스카이데일리
 
제22대 국회의원 선거(4.10 총선) 조작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을 위원장으로 하는 가칭 ‘22대 총선 결과 공정성 검증위원회’를 설치해 대통령이 직접 검증에 나서달라는 진정서가 대통령실에 접수됐다. 
 
자유대한민국애국단체협의회는 9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스카이데일리 10층 스카이라운지에서 열린 ‘자유대한민국 애국단체장 긴급 토론회’에서 애국 시민 1128명의 연명을 받아 정진석 대통령실 비서실장 앞으로 민원을 넣었다며 이같이 진정서의 주요 내용을 밝혔다. 
▲ 이두호 자유수호국민운동 이사장
 
이두호 사단법인 자유수호국민운동 이사장은 “대통령은 공정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에는 현행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선거 결과를 민의로 받아들이는 결정을 유보해달라”며 “대통령은 헌법 제66조에 따라 헌법을 수호하고 국가공무원법 59조에 의거해 모든 국민을 위한 봉사 정신과 공정한 국정운영의 일환으로 총선 결과에 대한 공정성 검증을 국정운영의 최상위에 설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대통령 검증위가 △중앙선관위의 전산서버에 대한 포렌식을 통해 해킹 또는 조작 여부 확인 △통합선거인 명부와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 게시된 선거 데이터 대조 및 결과 공개 △사전투표용지 발급과 투표지 분류 시 탑재된 ‘프로그램 소스코드’ 공개 등을 조치하고 대국민 담화를 가능한 조기에 발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같은 근거로 “현 여당이 당일투표와 정당 지지도에서 우세했음에도 참패한 이번 4.10 총선 결과에 대해 통계적 논리와 상식에 근거해 판단해 보면 유권자의 자유로운 투표권 행사가 보장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그러나 주요 언론은 물론 국민의힘과 낙선한 국힘 후보들, 나아가 국가원수인 대통령도 선거의 공정성 여부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문제 삼았다. 
 
구체적으로 △사전투표는 종래 진보성향 유권자가 주로 참여한다고 믿었으나 22대 총선에서는 종래 인식이 변화됐고 △중앙선관위가 사전투표지 발급과 투표지 분류기에 탑재된 ‘프로그램 소스코드’의 내용을 거부한 처분은 헌법상 직접선거 원칙에 위반된다고 제시했다. 
 
또한 △통합선거인 명부상 투표유형별 투표 참여자 통계와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 게시된 데이터의 불일치 원인을 규명해야 하고 △투표지분류기에 외부 무선통신 기능의 존재 여부에 관한 전문가의 감정이 필요하며 △여권이 투표관리관의 사인이 날인되지 않은 사전투표용지의 불법성 논란을 매듭짓지 않고 오히려 사전투표를 장려한 것이 참패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고 봤다. 
 
이에 더해 △여론조사기관의 불공정 조사 의혹과 언론의 왜곡 보도가 있었으며 △사전투표용지 발급기와 투표지 분류기의 운영용 PC를 중국 기업과 제휴 관계가 없는 국산 제품으로 전량 교체해야 한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는 데다 △이번 총선에서 20개 박빙·경합지역 분석 결과, 사전투표에서 표 부풀리기 등 불법성이 의심되는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국민적 의혹을 불식할 시대적 시급성이 요청된다고 협의회는 입장을 정리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정부영 트루스 코리아(Truth Korea) 참소액주주운동 대표와 민중홍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사무총장·박상원 고려대트루스포럼 대표·박찬정 자유민주애국단체전국총협의회 사무총장·이재원 국가원로회의 사무총장 등이 참여해 윤 대통령이 헌법 수호 의무를 끝내 방기할 경우 대응 전략 로드맵 등에 대해서도 긴밀하게 숙의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018
좋아요
9
감동이에요
4
화나요
2
슬퍼요
2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