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거시경제
300대 기업 중 30%만 60세 이상 고용… “인사제도 개편 필요”
정규직 고용 기업 10.2%… 높은 인건비 부담·업무 효율 저하 등 지적
직무 성과 중심 임금 체계 개편·근로조건 유연화 등 요구
양준규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5-19 12:06:47
▲대한상공회의소 건물. ⓒ스카이데일리
 
노인 인구의 증가로 고령 인력 운용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으나 기업들은 노령 인력 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고령 인력 인사제도나 문화 개편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는 19일 300인 이상 대기업 255개사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중고령 인력 운영 실태를 조사한 결과 60세 이상 인력을 고용하고 있는 기업은 29.4%에 불과했으며 정규직으로 계속 고용하는 비중은 10.2%에 그쳤다.
 
대한민국이 고령화사회를 넘어 초고령화사회에 근접하면서 노인 고용에 대한 공감대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 코리아리서치와 한국리서치 등 전문 조사업체들이 전국 18세 이상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국지표조사에서는 현재 만 60세인 근로자의 법정 정년을 단계적으로 만 65세까지 연장하는 것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84%였다.
 
그러나 기업들이 만 55세 이상 중고령 인력을 바라보는 시각은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기업의 78.4%가 중고령 인력의 근무 의욕과 태도가 기존에 비해 낮아졌다고 답했다.
 
또한 응답 기업의 74.9%는 중고령 인력 관리에 애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애로사항으로는 ‘높은 인건비 부담’이 37.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업무성과 및 효율성 저하(23.5%) △신규채용 규모 축소(22.4%) △퇴직 지연에 따른 인사 적체(16.5%) △건강 및 안전관리 부담(15.3%) 순이었다.
 
중고령 인력을 대상으로 효율적 관리·조치를 취했거나 검토 중인 기업은 61.2%로 나타났다. 관리 조치 사례로는 ‘임금피크제 등 임금체계 개편’이 33.9%로 가장 많았고 △중고령 인력 적합 업무 개발(19.2%) △중고령 건강관리 및 근무 환경 개선(12.2%) 순이었다.
 
한편 응답기업 중 53.7%가 현재 승진 지연 등 인사 적체를 겪고 있다고 답했으며 해당 기업들은 원인으로 △사업 및 조직 성장 정체(40.1%) △직무가 아닌 연공 중심의 인력 관리(30.7%) △정년 60세 의무화로 인한 장기 근속화(27.7%) 등을 꼽았다.
 
유일호 대한상의 고용노동정책팀장은 “최근 연금 개혁 시 연금수령 연령에 맞춰 60세 이상 고용을 연장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지만 아직 대기업 내 고령 인력 인사제도나 문화가 자리 잡지 못한 상황에서의 고용 연장은 양질의 일자리를 두고 세대 간 갈등을 부추길 수 있다”며 “고용 연장을 위한 직무성과 중심의 임금 체계로의 개편과 근로조건의 유연성을 높이는 제도가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