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방·군사
서울특별시 주최, 제3회 서울시 안보포럼
“北 오물 풍선 도발 요격 나서야… 드론 대응체계 통합 시급”
‘메가시티 대드론체계 구축 위한 민·관·군 협력 방안’
“군의 드론 체계 통합 및 다중 방어체계 민·관, 지자체 별 통합”
장혜원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4-06-25 14:23:34
▲ 24일 서울시청에서 '메가시티 대드론 체계 구축을 위한 민·관·군 협력 방안'을 주제로 열린 '서울시 안보포럼'에서 이만희(준장) 육군 제1방공여단장이 주제발표를 하며 민·관·군 통합 대드론체계 구축 필요성을 역설하고 발전방향을 제시하며 총력전을 주문하고 있다. 장혜원 기자 ©스카이데일리
 
북한이 올해 들어 다섯 번째로 대남 오물 풍선을 25일 살포한 가운데, 민·관·군이 협력해 대(對)드론(UAV·무인기)체계를 구축해 북한이 보내는 모든 불상 투척물을 탐지·식별·요격·격추하여 피해를 최소화하는 대공방어 체계를 굳건히 하자는 안보포럼이 열려 그 내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군 당국에 따르면 전날 서울특별시가 주최해 서울 중구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3차 서울안보 포럼은 이와 같은 주제로 열렸다. 이번 안보 포럼은 가중하는 오물 풍선을 비롯해 가중하는 북한의 무인기 능력 대처를 위한 동시·적극적 대응 방안을 모색하자는 취지로 열렸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기준 풍선은 100여 개가 주로 경기 북부·서울에 낙하했다.
 
인사말을 한 오세훈 서울시장은 “현대 전쟁의 양상을 근본적으로 변화하는 게 자율 무기 시스템·드론 등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군 구조 혁신을 통해 공중·지상·주상에서 전력화 및 운용되고 있는 드론전에 대응하여 1000만 서울 시민의 안전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행사는 오 시장을 비롯해 김현기 서울시의회 의장·이진우 수도방위사령관을 비롯해 서울 통합방위협의회 위원·안보 정책자문단·대 드론 분야 전문가·현역 군인 등 200여 명의 청중이 참석해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 드론신기술의 현황과 국내 외 위협 동향을 설명하고 있는 김성우 육군대학 교수. 김 교수는 동시, 적극적 대드론 대응방안의 구축이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장혜원 기자 ©스카이데일리
  
드론의 국내·외 위협 동향과 신기술을 분석한 김성우 육군대학 교수는 “북한은 구형 무인기 1000여 종 외에도 다종·다기능·다목적 드론 100여 종으로 폭탄·오물·화학무기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해 대공 방어체계 무력화할 것”이라며 “DMZ로부터 불과 450km 인접한 서울 및 수도권 특성을 고려 시 북한 위협에 대해 동시·적극 방안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피해는 가늠할 수 없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드론 구축 방안을 설명한 김기원 대경대 교수는 “민·관·군·경 통합방위체계를 통해 서울시 안전 통합상황실을 꾸린 후 조기 위협에 대응해 통합 방호훈련과 권역 별 상호 방호 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지능화·효율화 대 드론 체계 운용 방안 등 메가시티 형 민·관·군 통합 대 드론 체계 구축 방향이 필요하다고 본 것이다.
 
관심을 끈 발제는 실전·이만희(준장) 육군 제1방공여단장은 ‘민·관·군 대 드론 체계 구축 필요성 및 발전 방향’ 주제 발표의 대 드론 체계 구축 필요성과 발전 방향을 제시였다. 2022년 12월 북한 무인기 영공 침범 사건 이후 관련 자료를 직접 모아 실전 훈련 등을 통한 작전 계획을 직접 세워 온 이 여단장은 ‘대 드론 체계 구축’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대 드론 체계로 전장을 가시화하고 작전 반응 시간을 단축해 효과적인 통합방공작전 수행이 가능할 것”이라며 “군의 탐지·식별 체계는 소형멀티콥터·저고도 지역 탐지 제한 등의 장애 사항을 가지고 있는데 탐지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국가 중요시설 별 대 드론 체계 구축과 군의 대 드론 체계 통합 및 다중 방어체계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 이만희 여단장은 2022년 12월 무인기 침투 도발 이후, 절치부심으로 훈련을 통한 전장분석을 기반으로 데이터를 수집해 AI정보 지능에 기반한 대드론체계 발전방향을 발표했다. 장혜원 기자 ©스카이데일리
 
이 여단장에 발제에 따르면 중·대형 무인기는 공군(전투기·지대공 미사일)에서 1차 요격을 하더라도, 수도권과 서울인 2차 요격·3차 요격선에서는 대공포·레이저대공무기·전파 교란 장치를 활용한 중·소형 무인기의 격추와 3차 요격선에서 1·2차 요격선에서 미격추 표적을 요격할 수 있는 탐지·식별·권역화 대 드론 체계가 구축이 필요하다.
 
권역별 비치된 탐지·식별 장비를 통해 획득한 항적 정보를 수도방위사령부 합동 방공작전통제소로 통합하는 전략을 세워 민·관·군이 협력해 정보 융합·시스템 통합·진화 가능한 확장성을 모색하자는 것이다. 이 여단장은 “드론 경보전파 체계와 타격 체계를 통합 운용해 위협 항적에 대한 표적 정보를 조기에 상호 전파하면서 시설은 소프트킬 위주로 운용하되, 유사시에는 하드킬 기동 지원으로 민·관·군 통합 운용을 통한 시너지 효과 발휘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토론에서 신희준(왼쪽에서 첫 번째) 경운대 교수가 드론 대응 체계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장혜원 기자 ©스카이데일리
 
지정 토론자로 나선 김광석 산업통상자원부 비상안전기획관은 지자체 대드론체계 구축·운영 실증사업의 필요성△강경일 대령(국방부 군구조 혁신 담당관)은 드론 무기 계열화·모듈화 및 유사시 위기 대응 회복 탄력성 역량 강화 △신희준 경운대 교수는 지자체별로 지역 특성을 고려한 민·관·군 통합 노력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한편, 드론을 통한 북한 오물 풍선 대응 방안을 묻는 본지의 추가 인터뷰에서 장병철 (사) 한국대드론산업협회 수석부회장은 “현재 우리 드론 격추 시스템으로 북한의 오물 풍선 대부분을 대공방어시스템으로 격추 시킬 수 있으나, 일각에서 제기되는 화생방 위험 방지를 위해 그물망 포획 등으로 대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좋은 방안은 민간인이 없는 GOP 인근에서 넘어오는 풍선을 격추하는 것이고 수도권 등 서울 도심 지역으로 넘어오는 오물 풍선을 포획하면 된다”고 제언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