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구
‘아시아 通’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사령탑
8년 전 아시안컵 결승서 호주 감독으로 손흥민과 대적
日·호주 프로리그서 잔뼈 굵어… 亞선수에 호감도 높아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06 10:30:01
 
▲ 토트넘의 새 사령탑으로 취임을 앞둔 포스테코글루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십의 명가셀틱을 지휘하던 엔지 포스테코글루(57)감독이 손흥민이 활약 중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훗스퍼와 2년 계약에 합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공영방송 BBC6(한국시간)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토트넘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2년 계약에 합의했다라며 토트넘은 3월 안토니오 콘테 감독 경질 이후 새 지휘자를 찾아왔다. 계약 세부 조항의 합의가 끝난 뒤 곧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스코티시 프리미어십을 무패 우승한 스티븐 제라드도 EPL 아스톤 빌라에서 경질되었고, 브렌던 로저스도 결국 레스터시티에서 마지막 시즌 성적부진으로 사임하는 등 스코틀랜드 리그와 EPL의 격차는 적지 않다.
 
3월 콘테 감독을 경질한 토트넘은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코치를 감독 대행으로 내세웠다가 그래도 성적이 좋지 않자 라이언 메이슨 코치를 대행의 대행으로 선임해 시즌을 마무리했다.
 
그 바람에 토트넘의 성적은 최악이었다. 다음 시즌 유럽 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 획득에 도전했던 토트넘은 계속 추락했고, 끝내 8위로 시즌을 마무리하면서 유럽클럽 대항전 참가 티켓 확보에 실패했다.
 
다음 시즌에 대비해 새 사령탑을 찾아왔던 토트넘은 마침내 2022~23시즌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무대에서 트레블을 달성한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차기 사령탑으로 확정했다.
 
셀틱은 2022~23시즌 스코틀랜드 무대에서 정규리그·스코티시컵(FA리그컵을 모두 휩쓸며 통산 8번째 트레블을 이뤘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지난 1월에는 K리그1 수원 삼성에서 뛰던 영건오현규를 영입, 팀의 차세대 해결사로 조련했다. 셀틱에 합류한 오현규는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신임을 받으며 공식전 20경기에서 7골을 쏟아냈다.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요코하마 마리너스를 거쳐 20216월 셀틱 사령탑을 맡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두 시즌 연속 정규리그 우승(2021~022·2022~23시즌)과 함께 리그컵 2연패(2021~22·2022~23시즌), 한 차례 스코티시컵 우승을 지휘했다.
 
그리스에서 태어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1970년 부모와 함께 호주에 이민하면서 선수와 지도자 생활을 주로 호주에서 경험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수비수로 호주 20세 이하(U-20) 대표와 성인 대표를 경험했고, 지도자로 변신한 뒤 호주 연령별 대표팀에 이어 2013~2017년까지 호주 대표팀 사령탑을 맡기도 했다. 아시아 선수에 대해 호감도가 높은 편이다.
 
특히 2015년 아시안컵에서는 호주 대표팀을 지휘하며 한국과 결승에서 만나 연장 혈투 끝에 2-1로 이겨 우승을 지휘했다. 당시 손흥민이 0-1로 지고 있던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넣어 승부를 연장전으로 몰아넣었다. 2015년 아시안컵은 포스테코글루 감독과 손흥민이 그라운드에서 처음 만난 무대이기도 했다.
 
그로부터 8년이 지나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토트넘의 사령탑 부임을 앞두게 되면서 손흥민과 사제의 정을 맺게 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