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행정·자치
국민 10명 중 7명 “선관위원장 책임지고 사퇴해야”
7일 ‘월례 정치여론조사’ 결과 발표
후쿠시마 방류 정부 대응 부정 67%
이건혁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07 12:30:22
▲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2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열린 회의를 마치고 위원장실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고위직 간부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을 놓고 국민 10명 가운데 7명이 노태악 중앙선관위원장이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같은 여론조사에서는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와 관련에 정부를 신뢰할 수 없다는 답변이 절반을 넘겼다.
 
7일 연합뉴스가 여론조사 기관 메트릭스에 의뢰해 3~4일 이틀 동안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상대로 진행한 월례 정치여론조사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여론조사에 따르면 노 위원장 거취에 대해 응답자의 73.3%이번 사안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답했다. ‘이번 사안으로 물러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14.1%에 머물렀다. ‘모름·무응답12.6%였다.
 
노 위원장이 사퇴해야 한다는 답변은 정치적 성향 등 계층에 상관없이 높았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72.0%·국민의힘 지지층(79.6%)로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보수층은 77.2%, 중도층은 74.4%, 진보층은 73.3%가 노 위원장 사퇴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앞서 선관위 내부 특별감사위원회는 지난달 31일 박찬진 사무총장·송봉섭 사무차장·신우용 제주 상임위원·김정규 경남 총무과장 등 간부 4명의 자녀 채용 의혹에 대해 “4명 모두 자녀 경력채용 과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미쳤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운 정황이 발견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선관위는 해당 내용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7일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를 시작했다.
 
한편 같은 여론조사에서는 일본 후쿠시마 방류 문제도 포함됐다. 응답자의 67.6%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신뢰한다는 답변은 29.2%에 불과했다.
 
최근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 등 한반도 상황을 놓고 정부가 중점을 둬야 하는 사항을 묻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이 가운데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대화 노력에 더욱 힘을 기울여야 한다는 응답이 52.1%로 나타났다. ‘대북 제재 강화 등 원칙적 입장을 더욱 견지해야 한다는 답변도 43.4%로 나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