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방·군사
중국發 선 넘은 ‘내정간섭’
“내정간섭 말라”… 정부, 中대사 불러 ‘도발적 언행’ 엄중 경고
장호진 외교 1차관, 싱하이밍 주한中대사 보자고 불러…
“도발적 언행 자제하고 외교사절 본분 맞게 처신해달라”
허겸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06-09 16:43:58
▲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8일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한국 정치인을 접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부가 지난 8일 "중국의 패배에 베팅하는 이들은 나중에 반드시 후회한다"는 등 한국을 겨냥한 강성 발언을 쏟아낸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를 초치해 강력히 항의했다.
 
외교부는 싱 대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 내뱉은 발언이 '도발적인 언행'이라고 규정하고 "내정간섭에 해당될 수 있다"고 경고하는 등 강도 높게 대응했다.
 
장호진 외교부 1차관은 9일 오전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싱 대사를 호출해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비상식적이고 도발적인 언행에 대해 엄중 경고하고 강력하게 유감을 표명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장 차관은 싱 대사가 다수의 언론 매체 앞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과 묵과할 수 없는 표현으로 우리 정책을 비판한 것은 외교사절의 우호 관계 증진 임무를 규정한 '비엔나 협약'과 외교 관례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내정간섭에 해당할 수 있다고 엄중 경고했다.
 
이번 발언은 상호 존중에 입각해 한중관계를 중시하고 발전시켜 나가려는 양국 정부와 국민의 바람에 심각하게 배치된다는 뜻도 밝혔다. 싱 대사의 발언은 한중 우호의 정신에 역행하고 양국 간 오해와 불신을 조장하는 무책임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장 차관은 싱 대사가 외교사절의 본분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처신해야 할 것이며, 모든 결과는 본인의 책임이 될 것임을 분명히 주지시켰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싱 대사는 전날 성북구 중국대사 관저에서 이재명 대표와 만찬 회동을 하면서 한국 정부의 대미 밀착 기조를 겨냥한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미국이 전력으로 중국을 압박하는 상황 속에 일각에선 미국이 승리하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데 베팅을 하고 있다"며 "이는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자 역사의 흐름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라고 일방의 의견을 전했다.
 
그러면서 "단언할 수 있는 것은 현재 중국의 패배에 베팅하는 이들이 나중에 반드시 후회한다는 점"이라고 각을 세웠다.
 
이 발언 현장은 취재진에 공개되고 유튜브로도 생중계됐다. 외교사절이 주재국 정부의 대외정책에 노골적으로 날을 세우는 발언을 주재국 정치인에게 공개적으로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허겸 기자·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2
좋아요
1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