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축구
‘너 죽고 나 살자’… K리그 다이렉트 강등, 수원에서 갈린다
12위 수원 vs 10위 강원 수원월드컵서 맞대결… 둘 다 2연승
3연패·11위 수원FC는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제주와 격돌
박병헌 기자 기자페이지 + 입력 2023-11-30 13:53:20
▲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K리그1 FC서울에 승리하며 강등권에서 탈출 기미를 보인 수원 삼성 선수들이 팬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최종전에서 다이렉트 강등을 피하기 위한 마지막 전쟁이 펼쳐진다.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형국이다.
 
2일 오후 2시 하나원큐 K리그1 2023 마지막 38라운드의 파이널B 3경기가 일제히 치러진다. 이중 수원에서 나란히 열릴 2경기에서 K리그1 강등권 3팀의 운명이 갈린다.
 
12(승점 32·35득점) 수원 삼성과 10(승점 33·30득점) 강원FC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맞대결하고, 11(승점 32·43득점) 수원FC는 수원종합운동장에서 9위 제주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K리그1 최하위인 12위는 K리그2(2부 리그)로 곧바로 강등된다. 강원과 수원FC, 수원 3팀이 최종 12위를 할 가능성을 남겨두고 있다. 11위는 K리그2 2위, 10위는 K리그 2 3~5위 플레이오프 승리팀과의 경기에서 이긴팀이 1부, 진팀은 2부로 내려간다. 
 
이미 리그가 끝난 K리그 2에서는 김천 상무가 이미 1위를 확정지었고, 부산 아이콘스·김포FC·경남FC·부천FC 등이 2~5위에 포진했다.  
 
1995년 창단한 수원은 K리그 우승을 4차례나 차지한 명가이자 대표적인 인기 구단이어서 강등 여부에 특히 많은 관심이 쏠린다.
 
수원은 강원에 승리하면 자력으로 최하위를 피할 수 있고 패한다면 최하위가 확정된다. 수원이 강원과 무승부를 거둬 승점 33이 된다면 수원FC와 제주의 경기 결과에 따라 운명이 갈린다.
 
이 경우 수원FC가 제주에 지면 수원FCK리그2로 내려간다. 수원 FC가 제주전에서 비기거나 승리하면 수원이 다이렉트 강등의 굴욕을 맛보게 된다.
 
강원도 안심할 수 없는 건 마찬가지다. 시즌 내내 지독한 빈공에 시달린 강원은 득점이 30으로 강등권 세 팀 중 가장 적다. 수원에 진다면 수원 FC에 다득점에서 밀리며 최하위를 하게 될 가능성이 작지 않다.
 
최근 흐름만 놓고 보면 세 팀 중 수원이 가장 좋아 보인다.
 
36라운드에서는 한 명이 퇴장당하는 악재 속에서도 수원FC3-2 대역전승을 거뒀고, 직전에 치른 37라운드 FC서울과의 슈퍼매치에서도 짜릿한 1-0 승리를 따냈다.
강원의 상승세도 만만치 않다. 역시 최근 2연승을 내달리며 분위기를 끌어올린 상태다. 대전하나시티즌에 1-0, 수원FC2-0으로 잇따라 승리했다.
 
수원FC와 경기에서 득점한 뒤 암 투병 끝에 돌아가신 장인어른을 기리는 세리머니를 펼쳐 감동을 준 이정협은 2경기 연속골에 도전한다. 강원 출신인 고인은 강원FC의 열성 팬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FC는 최근 3연패를 포함 8경기 무승(35)으로 매우 부진하다. 최근 3경기에서 9실점 한 수비라인을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 3일에는 파이널A 3경기가 펼쳐진다.
 
이미 우승을 확정한 울산 현대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엘리트(ACLE) 진출에 도전하는 4(승점 57) 전북 현대가 울산 문수축구장에서 올해 마지막 현대가 더비를 펼친다.
 
ACLE 티켓은 3위까지 준다. 울산과 2위이자 FA컵 우승팀인 포항 스틸러스가 1장씩을 가져간 상태에서 3위 광주(승점 58), 4위 전북, 5(승점 56) 인천이 최종 3위 자리를 놓고 경쟁한다. 광주는 포항을 홈으로 불러들이고, 인천은 대구FC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치열했던 득점왕 경쟁도 최종 라운드에서 결판이 난다. 울산의 주민규가 현재 17골로 득점 랭킹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대전 티아고가 16골로 그의 뒤를 바짝 쫓고 있다.
 
◇ 2023 하나원큐 K리그1 최종 38라운드 일정
2()
대전-서울(대전월드컵경기장)
수원FC-제주(수원종합운동장)
수원-강원(수원월드컵경기장·이상 14)
 
3()
울산-전북(울산문수축구경기장)
광주-포항(광주축구전용구장)
대구-인천(DGB대구은행파크·이상 14)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