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문가칼럼
최태호의 맛있는 우리말 [204] ‘고맙습니다’의 어원 찾기
최태호 필진페이지 + 입력 2024-04-19 06:30:00
 
▲ 최태호 중부대 한국어학과 교수·한국어문학회 회장
수업 시간에 어원을 통해서 어휘를 설명하면 학생들이 쉽게 이해하는 것을 많이 보았다. 그래서 필자는 오래전부터 어원 찾는 작업을 해 왔다. 물론 조족지혈(鳥足之血·새 발의 피) 만큼도 아직 궁구하지 못했지만 나름대로 어원에 관한 책도 두어 권 냈다. 오늘은 고맙습니다를 어원과 함께 살펴보고자 한다.
 
고맙다는 말은 그 유래가 오래되었다. ‘고마라는 어근에 ㅂ다라는 어미가 붙어 이루어진 말이다. 옛 문헌을 보면
 
고마 경() 신증류합(新增類合) 1’에 서로 고마워하며 들어와 설법하시니”(석보상절(釋譜詳節) 6 : 2)라는 말이 나와 있다
 
그러므로 고마의 원 뜻은 공경과 존경의 의미를 담고 있다. 그리고 명사임을 알 수 있다. 고마운 바를 보고 공경하여(見所尊者)”(소학언해(小學諺解) 3 : 11) 같은 표현에서 볼 수 있는 것과 같이 존귀공경의 의미를 담고 있다. 그러다가 후대로 가면서 감사의 의미를 담게 되었다
 
처음에는 고마가 더 큰 뜻이었는데, 한자어의 융성과 함께 전세가 역전되어 버렸다. 무게 중심이 고마에서 감사쪽으로 기우는 느낌은 시대의 흐름 때문일까.
 
중부대 한국어학과 교수·한국어문학회 회장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에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오늘자 스카이데일리
주요 섹션 기사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새문안로 26 청양빌딩 7층 | 전화 : 02-522-6595~6 | 팩스 : 02-522-659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01703, 등록일 : 2011년 7월 18일, 발행·편집인: 조정진, 편집국장: 고동석
copyrightⓒ2011,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skyedaily@skyedaily.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옥